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산 술집서 '마약파티' 베트남인 등 무더기 체포

뉴스듣기


경인

    오산 술집서 '마약파티' 베트남인 등 무더기 체포

    뉴스듣기

    마약 판매, 환각 파티 등 18명 검거
    불법체류 9명…마약 100여 정 압수

    경기 오산경찰서 전경. 경기남부경찰청 제공경기 오산경찰서 전경.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경기도 오산의 한 술집에서 '마약 파티'를 벌이던 베트남인 등 일당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4일 오산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귀화 베트남인 30대 A씨 등 18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7시 30분쯤 자신이 운영하는 오산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20대 B씨 등 베트남인 15명과 한국인 2명 등 17명에게 엑스터시와 케타민 등 마약을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공장일 등을 하며 서로 알고 지내오던 B씨 등은 전날 밤부터 유흥주점 안에서 함께 마약을 투약하며 환각 파티를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투약자 가운데 9명은 불법체류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마약 판매 혐의를 받는 A씨는 투약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에 대한 체포 과정에서는 별다른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가 소지하고 있던 마약 100여 정도 압수했다.

    경찰은 A씨를 포함한 혐의가 무거운 일부 대상자에게는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불법체류자에 대해서는 출입국관리법 위반으로 추가 입건할 방침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