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사전투표 관리부실' 노정희 선관위원장 고발건 '수사' 착수

뉴스듣기


경인

    경찰, '사전투표 관리부실' 노정희 선관위원장 고발건 '수사' 착수

    뉴스듣기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을 고발한 오상종(오른쪽) 자유대한호국단 대표가 고발인 조사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을 고발한 오상종(오른쪽) 자유대한호국단 대표가 고발인 조사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0대 대선 사전투표 과정에서 부실관리 논란 등으로 고발당한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4일 오상종 자유대한호국단 대표 등을 불러 고발인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5일 진행된 제20대 대선 확진·자가격리자 사전투표 과정에서 투표용지가 쇼핑백이나 바구니 등에 허술하게 보관되거나, 특정 후보로 기표가 된 투표용지가 다시 배포되는 사례가 발생했다.

    이에 자유대한호국단과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 등 시민단체는 투표 과정에서 코로나19 확진·격리자 투표 관리가 부실했다며 노 위원장 등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사건을 서울경찰청으로 이송했고, 경찰은 중앙선관위 소재지인 과천을 관할하는 경기남부청에 사건을 배당했다.

    이날 고발인 조사를 위해 경찰에 출석한 오 대표는 "무결하게 치러져야 하는 대선에서 다수의 확진 선거인들이 제대로 주권 행사를 하지 못했다"며 "쓰레기봉투와 종이상자, 땅바닥에도 투표지가 놓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각에선 부정이 아닌 부실 선거라고 이야기를 하는데 부실도 지속이 되면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 위원장은 지난달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미흡한 준비로 혼란과 불편을 끼친 점에 대해 위원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