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 "성수대교 무너진 것 같은 자괴감…성역없이 수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민주 "성수대교 무너진 것 같은 자괴감…성역없이 수사"

    뉴스듣기

    盧 전 대통령과 ''선긋기''…재보선 앞두고 파장 최소화 움직임

    박연차 회장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시인과 사과에 대해 민주당은 당혹감 속에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특히 노 전 대통령을 상대로 한 공세의 강도도 높임으로써, 재보선을 앞두고 그 파장을 최소화하려는 모습도 보여지고 있다.

    송영길 최고위원은 8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혹감을 감출 수 없고 불행한 일"이라고 말했다.

    송 최고위원은 "노 전 대통령이 재임기간 중 어떤 경위로 돈을 받았는지 경위가 밝혀져야 한다"면서 "대가성 여부가 명백히 가려져야 하고 성역없는 수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상국 전 대우건설 사장의 자살 사건을 언급하며 "당시 대통령은 형을 일방적으로 옹호하고 책임을 상대에게 전가해 국민의 정서와 어긋났다"고 말하고, "현재 명예훼손 소송이 진행중이지만 정중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노 전 대통령을 몰아세웠다.

    이와 함께 "박연차 로비는 지난 권력과 살아있는 권력 모두에 걸쳐 있는 사건"이라면서 "특정세력에만 검찰권이 행사되면 여권의 부정부패는 막을 수 없는 만큼 검찰이 편파적으로 수사해선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주선 최고위원도 같은 자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백을 보고 성수대교가 무너지는 것 같은 자괴감을 느꼈다"고 한탄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어 "검찰은 이 사건을 한점 의혹 없이 철저히 수사해 국민에게 진상을 공개해달라"고 밝혔다.

    그러나 편파 수사에 대한 우려도 빼놓지 않아서 "결국 현 정권의 실세를 보호하고 전 정권과 깃털을 처벌하기 위한 가장무도회가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하고, "부정부패 척결이라는 미명 아래 전직 대통령을 정치 보복의 수단으로 삼아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정세균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으며, 노 전 대통령 측근인 안희정 최고위원도 이번 사건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다른 기회에 말씀드리겠다"며 입을 닫았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