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박홍근, '피해호소인' 표현 지적에 "잘못된 용어 선택"

    핵심요약

    박원순계 출신 민주당 박홍근 신임 원내대표
    '박원순 장례위 집행위원장' 배경 질문에는 "사람으로서의 도리"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신임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신임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신임 원내대표가 과거 자신이 고(故)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라고 표현한 것과 관련해 "제가 충분히 고려하거나 인식하지 못하고 한 발언에 대해서는 잘못된 용어의 선택이었다고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과거 성폭력 2차 가해 발언을 했다는 야권의 비판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소위 '피해 호소인'이라는 용어 때문에 그런 것 같은데 당시 우리 당의 입장이나 장례집행위원회는 사실 사건의 실체를 전혀 몰랐다"며 "누구도 무엇이 사실인지 모르는 상황에서 장례를 치를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브리핑도 아마 제 기억으로는 피해 호소인이라는 표현을 쓰긴 했지만 '2차 가해를 하지 말라', '중단해 달라'고 제가 오히려 호소하는 내용이었다"며 "그 이후에 사실 진상이 밝혀지고 이 용어가 적절치 않았다는 것에 대해 서로 인식이 같아지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신임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신임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과거 박 전 시장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았던 것과 관련해서는 "제가 사람으로서의 도리를 다하는 과정이었다고 생각한다"며 "당시 저 혼자 결정한 게 아니라 박 전 시장을 곁에서 모셨던 분들, 시민사회나 서울시 분들이 상의해서 저를 집행위원장으로 요청했다. 제가 장례를 치를 수밖에 없는 그런 책임의 자리에 있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2011년 10월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중랑 지역 선거 책임을 맡아 박 시장의 당선에 기여했고, 2014년 서울시장 선거에서는 현역 의원임에도 박 시장의 수행팀장 역할을 하며 '박원순의 복심'으로 불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