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우크라行 해병대원, 국경 인근서 신병 확보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방/외교

    [단독]우크라行 해병대원, 국경 인근서 신병 확보

    뉴스듣기
    핵심요약

    해병대 병사 A씨, 최근 휴가 중 폴란드 입국…국경지대 간 뒤 월경
    "민간인들 죽어가는데 군인으로서 보고만 있을 수 없어…귀국 후 처벌은 받겠다"
    현역 군인이 우크라군 입대해 전쟁 참가하면 국제적 문제 발생 가능성
    한국시간 22일 오후 국경지대에서 국경수비대에 신병 확보

    해병대 장병들.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사진. 연합뉴스해병대 장병들.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사진.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에 참가하겠다며 폴란드를 통해 국경을 넘은 현역 해병대 병사 1명의 신병이 확보됐다.

    22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해병대 1사단 소속 병사 A씨는 최근 휴가 중 폴란드에 입국, 바르샤바에서 버스로 우크라이나 국경지대로 향한 뒤, 한 마을에서 국경을 넘었다.

    이후 그는 우크라이나군 신원조사를 받기 위해 국경 근처에서 기다리던 중, 22일 오후(한국시간) 우크라이나 국경수비대에 신병이 확보됐다. 현재 우리 관계당국이 해당 지역으로 이동 중이다.

    현역 군인이 휴가 중 해외여행을 가려면 원칙적으로 국외여행허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실제 공항에서 이를 일일이 확인하지는 않는다. 실질적으로 현역 군인이 휴가 중 출국하더라도 이를 막을 장치는 없다.

    그는 22일 오전 전화통화에서 "민간인들이 계속 죽어가는 상황에, 군인으로서 가만히 보고 있을 수만은 없었다"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무차별적으로 공격하는 장면을 직접 보니 무섭기도 하지만, 이제 되돌릴 수 없다. 한국으로 돌아간다면 처벌은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살기도 막막하고, 미래도 잘 보이지 않고 부대에 부조리는 부조리대로 있어서 너무나 힘들었다"며 "우크라이나군에서 자원입대자를 데리러 오는데 이를 기다리고 있다. 아직 입대 관련 서류를 쓰거나 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역 군인인 만큼, 우크라이나군 입대와 전투 참가 모두 국제적인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관계당국은 해당 정황을 파악한 직후부터 국제공조를 통해 신병 확보에 착수했고, 거의 하루만에 성공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