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키이스트, 스타 감독들 뭉친 '스튜디오플로우' 최대 주주 등극

문화 일반

    키이스트, 스타 감독들 뭉친 '스튜디오플로우' 최대 주주 등극

    각 방송사 제공각 방송사 제공종합 엔터테인먼트그룹 키이스트가 드라마 콘텐츠 제작사 ㈜스튜디오플로우(Studio Flow)에 300억 원 규모의 주식 인수 계약을 체결한다.

    이에 따라 '스튜디오플로우'의 스타 감독 4인과 키맨들이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키이스트의 주주로 참여한다.
     
    '스튜디오플로우'는 흥행성과 작품성이 입증된 드라마계의 스타 감독 4인과 함영훈 전 JTBC 드라마 국장 등 업계 전문가들이 공동으로 창업한 제작사다. 키이스트는 이번 인수를 통해 드라마 콘텐츠 제작 사업의 막강한 밸류체인(Value Chain)을 구축하고, 제작 생산 역량(Capacity)을 확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지난해 7월 설립 전부터 국내외 채널 및 스튜디오와 다수의 투자자들 사이에서 인수경쟁이 뜨거웠던 것으로 알려진 '스튜디오플로우'는 KBS에서 역대급 흥행작 '태양의 후예'를 성공시킨 후 JTBC의 드라마 전성시대를 이끌었던 함영훈 총괄 크리에이터를 필두로, 백상예술대상 연출상에 빛나는 2020년 화제작 '부부의 세계'를 비롯해 '미스티' '뷰티풀 마인드'를 연출한 모완일 감독, 박새로이 신드롬을 일으킨 '이태원 클라쓰' '구르미 그린 달빛' '연애의 발견'을 연출한 김성윤 감독, '직장의 신' '쌍갑포차' '공작도시'를 연출한 전창근 감독, '착한남자' '참좋은시절' '나의 나라'를 연출한 김진원 감독까지 4인이 주주로 참여했다.
     
    그 외에도 KBS·JTBC에서 드라마 사업 전반을 이끌던 콘텐츠 비즈니스 전문가 박우람 대표와 영화 '굿바이 싱글' '뺑반' 및 드라마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의 제작사인 호두앤유픽쳐스의 이정은 대표가 함께 한다. 이 같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우수한 연출과 작가 추가 영입, 신인 작가 발굴, 글로벌 OTT와 공급 계약 체결 등의 프로젝트를 활발히 진행 중이다.
     
    키이스트 박성혜 대표는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오랜 기간 공들여 '스튜디오플로우'의 투자를 추진했다"면서 "'스튜디오플로우' 소속 크리에이터들의 기획력과 노하우를 적극 활용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오징어게임'의 뒤를 잇는 K-콘텐츠의 위상을 드높일 텐트폴(Tentpole·거액 제작비·유명 제작진을 포함한 대작) 위주의 작품을 지속적으로 공동 제작해 기업 가치를 재고 시키겠다"고 말했다.
     
    '스튜디오플로우' 박우람 대표 역시 "콘텐츠 시장의 급변하는 물결 속에 트렌디하고 독창적인 콘텐츠를 발굴하는 안목과 제작 역량을 갖춘 키이스트와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키이스트는 이번 인수를 통해 업계 히트메이커들을 다수 확보하게 된 만큼 풍성한 드라마 콘텐츠 포트폴리오를 갖출 수 있는 기반을 구축, 중소 제작사로서의 한계를 넘어 연간 제작 편수 확대 등 양적 질적 성장을 도모해 대형 스튜디오로 도약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그 결과 국내외 플랫폼과 비지니스 파트너로서의 유리한 지위를 차지하게 됐고, 나아가 향후 '스튜디오플로우'의 높은 성장세에 따른 지분 투자 이익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