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남서 尹이 승리한 투표소?…과거 박정희와 인연 '눈길'

뉴스듣기


전남

    전남서 尹이 승리한 투표소?…과거 박정희와 인연 '눈길'

    뉴스듣기

    고흥 일부 투표소에선 尹 과반 넘기도

    제20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서울 송파구 석촌동 제1투표소를 찾은 주민들이 투표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제20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서울 송파구 석촌동 제1투표소를 찾은 주민들이 투표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전남에서 80% 이상의 득표율을 보인 가운데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선전한 투표소도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1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전남은 128만 2168표 중 이 후보가 109만 4872표(86.1%), 윤 후보가 14만 5549표(11.44%)를 얻었다.
     
    하지만 고흥군 도양읍 제6투표소(국립소록도병원 내 복합체육관)에서는 전체 355표 중 이 후보 130표(36.61%), 윤 후보 207표(58.30%)로 윤 후보가 절반이 넘는 지지를 받았다.
     
    윤 후보의 득표율이 높은 것은 박정희 전 대통령 부부와 고흥 소록도 간 인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1970년대 박 전 대통령 부부는 고령의 소록도 한센인을 위해 병실과 진료실을 갖춘 최신 건물과 특별예산을 지정해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한센인은 육영수 여사의 서거를 안타까워하며 육 여사의 공덕비를 세우기도 했다.
     

    영광 홍농읍 제5투표소에서는 윤 후보가 468표 중 190표를 얻어 40.59%(이 후보는 53.2%)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홍농읍은 영광원자력발전소가 들어서 있어 부산과 기장군, 경북 울진 등 영남 출신 직원들의 표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광양 금호동 제3투표소에서는 윤 후보가 583표 중 213표(36.53%)를 얻었다. (이 후보는 58.15%)
     
    광양제철소 금호동 주택단지 내 포스코와 외주 직원 상당수가 영남 출신인 점이 표심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