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날 무시해 불냈다" 강릉·동해 불바다 만든 60대 검찰 송치

뉴스듣기


영동

    "날 무시해 불냈다" 강릉·동해 불바다 만든 60대 검찰 송치

    뉴스듣기
    핵심요약

    강릉경찰서 11일 방화범 A씨 검찰에 송치

    지난 5일 강릉 옥계 산불 발화지점으로 추정되는 주택 방화 현장에서 경찰이 조사를 벌였다. 전영래 기자지난 5일 강릉 옥계 산불 발화지점으로 추정되는 주택 방화 현장에서 경찰이 조사를 벌였다. 전영래 기자지난 5일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불을 질러 강원 강릉과 동해지역에 대형산불을 낸 60대 남성이 검찰에 송치됐다.

    강릉경찰서는 11일 현주건조물방화화 일반건조물방화, 산림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된 A(60대)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5일 오전 1시 7분쯤 "A씨가 토치 등으로 불을 내고 있다"는 인근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체포 당시 A씨로부터 헬멧과 토치, 도끼 등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그동안 주민들이 나를 무시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방화를 시인했다. 이에 경찰은 자택과 빈집에 불을 질러 인근 산림으로 옮겨붙게 한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수년 전 서울에서 강릉으로 내려와 어머니와 함께 지냈으나 평소 주민들과는 교류가 거의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5일 새벽 강풍을 타고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강릉 옥계 산불. 독자 제공지난 5일 새벽 강풍을 타고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강릉 옥계 산불. 독자 제공앞서 지난 5일 새벽 1시 8분쯤 강릉시 옥계면 남양리 일원에서 방화로 인한 산불이 발생했다. 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인근 동해시까지 확산하면서 지난 8일 오후 7시쯤 주불이 진화됐다. 산불 발생 89시간 52분 만이다.  

    이번 산불로 인한 산림피해 면적은 강릉과 동해를 합쳐 4천㏊ 가량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축구장 면적(0.714㏊)의 5600배에 달하는 수치다. 재산피해는 동해에서 주택 등 130채가 전소되고, 53채가 일부 불에 탔다. 강릉에서는 건물 10채가 전소되고 4채가 일부 소실됐다. 

    화마에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은 동해에서 53세대 111명, 강릉에서는 5명이 발생했다. A씨의 어머니(80대)는 산불로 인해 대피하던 중 넘어져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