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우리가 똘마니인가"…5·18 막말 뱉은 尹특보에 유공자 '황당'[이슈시개]

선거

    "우리가 똘마니인가"…5·18 막말 뱉은 尹특보에 유공자 '황당'[이슈시개]

    핵심요약

    국민의힘 중앙선대본부 소속 한 특보가 5·18 유공자를 향해 "거지 거렁뱅이 인생", "불쌍한 인생", "나쁜 놈들", "사기꾼들"이라는 막말을 하고, 광주를 향해 "다들 아집과 고집에 빠져있고, 권력과 돈에 환장을 하고 비열한 곳"이라며 지역 비하 발언을 했습니다. 이같은 말을 들은 피해자는 CBS노컷뉴스에 "마치 5·18 유공자를 '똘마니'라 생각하는 것 같다"고 토로했습니다. 논란이 이어지자 국민의힘 측은 해당 인사를 해촉했습니다.

    5·18 유공자 이지현씨 페이스북 캡처5·18 유공자 이지현씨 페이스북 캡처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중앙선대본부 소속 균형발전특보가 5·18 유공자들을 향해 "거지 거렁뱅이 인생"이라고 막말을 쏟아냈다. 해당 발언을 들은 5·18 유공자 이지현씨는 "국민의힘 특보가 마치 5·18 유공자를 '똘마니'라 생각하는 것 같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해당 특보는 또 다른 게시글에선 "5·18 정신을 잊지 않고 구현하려는 자는 윤석열 후보"라며 구애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5·18 유공자 이지현씨는 지난 6일 페이스북에 "뭘라고 나오셨소? 몸도 썽썽하지 않은 양반이. 5년간을 피눈물 흘리면서 안 살라면 죽을 각오로 해야지라"라는 글과 함께 9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이 중에는 목발을 짚고 한쪽 눈을 가린 이씨가 "전두환을 옹호하는 윤00은 각성하라! 국민 기만 단일화 쑈~ 안00는 정계를 은퇴하라"라고 쓰여진 문구를 목에 걸고 있는 사진도 포함돼 있다.

    문제는 이 게시글에 느닷없이 국민의힘 중앙선대본부 소속 균형발전특보인 신광조씨가 "오기만 똥꾸녘까지 차가지고 불쌍한 인생들 거지 거렁뱅이 인생!"이라는 막말 섞인 댓글을 달면서 생겼다.

    이날 신씨는 "자기 생각에만 빠져서 오기 부리고 한풀이하듯 산다", "나쁜 놈들", "정치적 사기꾼들", "쫌팽이" 등 막말을 이어갔다. '누구한테 하시는 말씀이냐'는 질문 글에 신씨는 "광주 전라도인들의 자기주장만이 정의라는 확신에 빠져 있는 분들에게 하는 말"이라고 답했다.

    '나이 드신 상대에게 공개적으로 막말하는 것은 기본적인 예의가 아니다', '고위공직자까지 하신 분인데 참 안타깝다'는 등 비판에 대해서는 "어처구니 없다. 5·18이 당신들처럼 정치적인 행동들이나 하라고 벌인 일이 아니다. 나쁜 놈들아. 정치적 사기꾼들이 너희들"이라고 되받기도 했다.

    해당 페이스북 캡처해당 페이스북 캡처이같은 막말을 들은 이씨는 7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평소 (신 특보와) 호부호형하는 사이인데, 갑자기 이유도 없이 시비를 걸어온 이유를 모르겠다"며 황당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는 "평소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는 편인데, 오늘 갑자기 (신 특보가) 시비를 걸었다"며 "싸움을 그만하려 했는데, (신 특보가) 되레 더 거칠고 지나치게 반말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사람(신 특보)이 나름 장점도 있는 사람이라 형·동생 하는 사이였는데, 나중에 들어봤더니 국민의힘 캠프에 들어갔다더라. (막말을 한) 이유는 모르겠지만, 특보로서 (국민의힘에) 충성심을 보여주고 싶어 이러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그 사람이 마치 5·18 유공자를 똘마니라 생각하는 것 같다. 참 웃기는 사람"이라며 "국민의힘도 원치 않는 특보 임명장을 유공자들 150명 넘게 보냈다. 공당의 자세가 아니다"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씨는 자신을 '5·18부상자동지회 초대회장'이었다고 소개하면서 "5·18 민주화 운동 당시 현장에서 참여했다. 당시에 한쪽 눈을 부상 당했고, 현재는 목발도 짚고 다닌다"며 "현재는 5·18 민주화 운동을 예술로 승화시켜 연극으로 표현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신광조씨 페이스북 캡처신광조씨 페이스북 캡처
    이런 가운데 신씨는 7일 페이스북에 올린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내가 볼 때는 겉으로나 말로는 몰라도 내심으로 광주 5·18정신을 잊지 않고 삶 속에서 구현하고 바른 삶을 살려고 애쓰는 자는 이재명 후보보다는 윤석열 후보"라며 "임명권자 개인에게 충성하기보다는 국민에게 충성하는 것이 5·18 정신"이라고 윤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측은 이날 "불미스러운 댓글로 물의를 일으킨 신광조 직능본부 원전산업지원단 선임부단장 겸 조직본부 공정한나라위원장을 해촉했음을 알려드린다"고 공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