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美·英 등 26개 국가 체육부 장관 뭉쳤다 "러-벨라루스 제재"



스포츠일반

    韓·美·英 등 26개 국가 체육부 장관 뭉쳤다 "러-벨라루스 제재"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스포츠 장관 화상 회의에 참석한 문체부 황희 장관. 문체부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스포츠 장관 화상 회의에 참석한 문체부 황희 장관. 문체부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프랑스, 캐나다, 일본 등 스포츠 장관들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제재하는 공동 성명서를 냈다.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은 4일 자정(한국 시각)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스포츠부 나딘 도리스 장관 주재로 열린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국제 스포츠 장관 회의에 참석했다. 화상으로 진행된 이번 회의에는 한국과 미국, 캐나다, 호주, 프랑스, 라트비아, 네덜란드, 일본 등 26개 국가가 스포츠 분야 공동 대응 전략을 모색했다.

    먼저 스포츠 장관들은 먼저 현재 우크라이나에 촉발된 위기 상황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국제 스포츠 관점에서 러시아와 침공에 동조한 벨라루스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점에 뜻을 같이하고 공동성명서(안)에 대해 논의했다.

    공동성명서에는 ▲러시아와 벨라루스에 어떠한 국제 스포츠 경기 개최권이라도 주어서는 안 된다 ▲ 러시아나 벨라루스 국가를 대표하는 개인과 팀(주요 프로축구 팀과 같이 실질적으로 러시아나 벨라루스를 대표하는 단체 포함)은 다른 국가에서 스포츠 경기 출전이 금지되어야 한다.  ▲가능하다면 러시아 국가와 연계된 스포츠 관련 투자에 대한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최종 성명서는 이번 주말까지 각국의 의견을 조정해 확정하기로 했다.

    현재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종목별 국제 연맹과 각종 국제 대회 조직위원회에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참가 불허를 권고하고 있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러시아·벨라루스 선수의 2022 베이징패럴림픽 출전 금지를 결정했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유럽축구연맹(UEFA)도 주관 국제 대회에서 러시아 국가대표와 소속 클럽팀의 퇴출을 결정한 바 있다.

    황희 장관은 "대한민국은 무력 침공을 억제하고 사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스포츠 분야의 적극적이고 실천적인 제재를 포함하는 이번 공동성명서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모든 국제 스포츠 경기에서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의 참가를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