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일반

    러시아 침공 사태에 韓 빙속 세계선수권 출전도 무산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가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에도 영향을 미쳤다. 항공편 결항으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이 무산된 것.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28일 "대표팀이 다음 달 3일부터 6일까지 노르웨이 하마르에서 열리는 2021-2022시즌 ISU 스피드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을 위해 오늘 오후 출국하려 했지만 항공편이 결항돼 주최 측에 불참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당초 전날 출국 예정이었지만 항공편 문제로 하루를 연기했지만 이마저도 무산됐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항로가 막힌 까닭이다. 대표팀은 27일 밤 네덜란드 KLM 항공편으로 출국하려 했지만 수속 과정에서 해당 항공편이 결항됐다. KLM과 독일 항공사 루프트한자 등이 27일 러시아에 대한 제재 차원에서 러시아로 운항과 러시아 영공도 이용하지 않기로 한 것.

    대표팀은 인천국제공항 인근 호텔에서 하루를 보낸 뒤 28일 다시 출국을 하려 했다. 그러나 역시 이날 항공편도 결항이 됐다. 시차 적응 등 물리적으로 대회 출전이 어려워 결국 포기 결정을 내렸다.

    올림픽 다음으로 큰 대회 출전이 무산된 상황이다. 대신 대표팀은 3월 12, 13일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열리는 ISU 월드컵 파이널 출전을 도모할 예정이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남자 매스스타트 은메달을 따낸 정재원(의정부시청)과 여자 단거리 간판 김민선(의정부시청)을 비롯해 김준호, 박지우(이상 강원도청) 등이 나설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