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일반

    '아! 1점 남기고' 당구 천재, 세계 1위에 통한의 석패

    한국 당구 3쿠션 간판 김행직. 파이브앤식스한국 당구 3쿠션 간판 김행직. 파이브앤식스
    '당구 천재' 김행직(전남연맹)이 세계 랭킹 1위와 접전을 펼쳤지만 승리 문턱에서 아쉬운 패배를 안았다.

    세계 랭킹 5위인 김행직은 27일(현지 시각)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2022 앙카라 3쿠션 월드컵 8강전에서 '인간 줄자' 딕 야스퍼스(네덜란드)와 1점 차로 패했다. 28이닝 만에 49 대 50로 졌다.

    이날 김행직은 17이닝째 14점을 몰아치는 등 선전을 펼쳤다. 44 대 48로 뒤진 27이닝째 김행직은 5점을 올리며 승리까지 단 1점을 남겨놨다.

    하지만 수월한 옆돌리기에서 김행직은 통한의 키스를 범했다. 그 사이 야스퍼스가 침착하게 2점을 내며 승리를 확정했다.

    이번 대회 김행직은 32강에서 리아드 나디(이집트·32위), 니코스 폴리크로노폴로스(그리스·22위), 세미 사이기너(터키·13위)를 잇따라 꺾고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16강에서도 아프리카 최강자 사메 시돔(이집트·11위)을 눌렀지만 8강에서 세계 1위를 넘지 못했다.

    허정한(경남연맹·12위)은 E조 2위로 32강을 통과했지만 16강에서 탈락했다. 베트남의 강자 트란 퀴엣 치엔(4위)에 32 대 50(23이닝)으로 졌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