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F-35A 비상 '동체착륙' 원인은 먹이 찾던 '독수리' 때문

뉴스듣기


국방/외교

    F-35A 비상 '동체착륙' 원인은 먹이 찾던 '독수리' 때문

    뉴스듣기
    핵심요약

    파주·철원 서식 독수리, 먹이 찾아 남하 F-35A와 충돌
    독수리 무게 10kg이지만 충격 환산치는 30t 충격
    공기흡입구 충돌 뒤 기체 벽 뚫고 무장적재실 부품 손상
    충돌 대형 조류의 종 확인위해 유전자 검사도 실시

    공군이 보유한 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A 1대가 지난 1월4일 훈련 비행 중 착륙장치 이상으로 비상 착륙했다. 연합뉴스공군이 보유한 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A 1대가 지난 1월4일 훈련 비행 중 착륙장치 이상으로 비상 착륙했다. 연합뉴스
    올해 초 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A가 비행 중에 공군 서산기지로 비상 착륙을 한 것은 무게 10kg의 독수리와의 충돌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독수리가 저고도로 날던 F-35A의 좌측 공기 흡입구와 충돌한 뒤 기체 벽을 뚫고 무장적재실로 들어가 랜딩기어를 작동시키는 유압도관을 파손함에 따라 어쩔 수 없이 동체 착륙을 했다는 것이다. 
     
    한미 공동조사단은 3일 해당 전투기의 비행기록장치와 항공기 잔해 정밀 분석, 임무 조종사와 목격자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사고 원인을 심층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 1월 4일 공대지 사격을 위해 청주기지를 이륙한 항공기가 무안 남쪽 상공에서 사격장 진입을 위해 저고도 항법 비행을 하는 중에 문제의 독수리가 좌측 공기 흡입구와 충돌한 뒤 기체 격벽을 뚫고 무장적재실(Weapon Bay) 내부로 까지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겨울 철새인 독수리는 통상적으로 파주나 철원 일대에 서식하나, 최근 먹이 부족 등으로 한반도 전 지역에서 활동 중이다. 독수리는 보통 600m 고도에서 나는데 겨울철에는 300m 고도로 낮게 날기 때문에 이날 무안 남쪽 상공에서 330m 고도로 비행하던 F-35A과 충돌한 것으로 보인다. 
     
    연료까지 포함해 20t에 이르는 전투기(기체중량 13t)가 시속 900km로 날기 때문에, 독수리의 무게가 10kg에 불과하지만 충격 환산치는 30t에 이른다는 설명이다. 
     
    30t의 무게로 치고 들어온 독수리가 무장적재실 안에서 랜딩기어를 작동시키는 유압도관과 전원 공급배선을 파손시키고, 이에 비행기의 조종·항법 성능 저하와 랜딩기어 부작동 등 동시다발적인 결함이 나타났고, 결국 랜딩기어가 작동하지 않다보니 서산기지로 접근해 활주로에 동체 착륙을 했다는 것이다. 동체 착륙은 비행기의 동체를 직접 활주로에 대어 비상착륙하는 방식이다.
     
    공군은 "조사 결과 조류충돌로 인해 손상된 점 이외에 항공기 결함이나 조종사 실수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모든 조종사 및 정비사를 대상으로 유사 상황 재발 시 안전한 처치를 위해 조사 결과 전반에 대해 교육을 시행하고 비행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사단은 전투기와 충돌한 대형 조류의 종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생물자원관에 유전자 검사도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