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李 "나쁜 정권교체 넘어 정치교체" 尹 "부패 민주당 집권연장은 재앙"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대선

    李 "나쁜 정권교체 넘어 정치교체" 尹 "부패 민주당 집권연장은 재앙"

    뉴스듣기
    핵심요약

    20대 대선후보 법정토론 마무리
    李 "安·沈 등 모든 정치세력 참여하는 진정한 국민내각"
    尹 "위대한 국민의 상식과 부정부패, 무도한 세력과의 대결"
    安 "대통령이 깨끗하고, 경제·과학·교육·군 경험 있어야"
    沈 "제 지지율 3배 높아지면 성폭력·차별 3배 줄일 수 있어"

    20대 대통령 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2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선 제3차 초청후보자 토론회에서 각 당 후보들이 토론회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심상정 정의당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윤창원 기자20대 대통령 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2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선 제3차 초청후보자 토론회에서 각 당 후보들이 토론회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심상정 정의당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윤창원 기자여야 대선후보들은 2일 20대 대선 중앙선관위 주관 마지막 TV토론에서 마무리 발언 시간을 통해 자신이 대통령이 돼야 하는 이유를 국민들에게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더 나쁜 정권교체를 넘어 정치교체가 필요하다"며 여야를 아우르는 통합정부를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이번에 정치 교체를 해서 제3의 선택이 가능한 정치체제 만들어야 한다"며 "개헌과 입법을 통해서 통합정부가 가능한 시스템도 만들어서 여기 계신 안철수, 심상정 후보님 등 모든 정치세력들이 다 참여해서 정말 진정한 국민내각을 만들어서 잘 사는 나라 꼭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심각한 위기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역량 있는 대통령이 필요하다"며 "부정부패, 주가조작 이런 것 하는 후보들 되면 안 된다. 좀 전에 보셨다. 당연히 특검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2일 서울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3차 사회분야 방송토론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연합뉴스2일 서울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3차 사회분야 방송토론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후안무치하고 부패한 민주당 정권의 집권 연장은 재앙"이라며 상식이 회복될 수 있도록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윤 후보는 "반드시 정권을 교체해서 제대로 된 나라를 만들라고, 26년간 부패와 싸워온 저를 국민 여러분께서 이 자리에 불러내 주신 것"이라며 "제가 확실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질병, 실업, 빈곤으로부터 안전한 나라를 반드시 만들겠다"며 "이번 대선은 위대한 국민의 상식과 부정부패, 무도 세력과의 대결이다. 3월 9일 국민 승리의 날로 상식이 회복되는 날로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자신의 도덕성과 능력을 어필했다. 안 후보는 "대통령 선거는 우리가 5년 후 어떤 대한민국에 살 건지를 결정하는 선거"라며 "대통령은 첫째는 도덕성, 둘째는 능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안 후보는 "어떤 후보를 뽑느냐에 따라 우리는 5년 후 전혀 다른 대한민국에 살고 있을 것"이라며 "대통령과 가족이 도덕적이어야 청와대가 깨끗하고 공직사회가 투명하고, 사회가 공정하게 된다"고 언급했다.

    2일 서울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3차 사회분야 방송토론회에 참석한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왼쪽)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연합뉴스2일 서울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3차 사회분야 방송토론회에 참석한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왼쪽)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연합뉴스
    이어 "대통령이 될 사람은 경제에 대해 제대로 잘 파악하고 있고 미래 먹거리와 미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선 과학기술의 흐름에 대해 기본적인 상식과 소양을 갖춰야 한다"며 "또 코로나19 방역이나 교육 현장에서의 생생한 경험이나 글로벌 감각, 국군통수권자로서의 군 복무 경험까지도 저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기득권 양당 정치를 시민의 삶을 지키는 다당제 정치로 바꾸고 싶다"며 지지율 10%를 넘길 수 있도록 지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심 후보는 "제 지지율이 지난 대선 절반인 3% 수준"이라며 "지지율을 3배 더 받아 10% 넘기고 싶다. 성폭력·성차별 위험을 3배는 줄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지지율이 3배 높아진다면 "특고(특수형태근로종사자)·플랫폼 노동자 권리를 3배는 늘릴 수 있고, 육아독박을 3배를 줄일 수 있고, 주4일제 복지 국가로, 누구도 차별받지 않는 나라도 3배로 빨리 앞당길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