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민주당 광역 단체장들 권력형 성범죄, 죄송하다"

뉴스듣기


대선

    이재명 "민주당 광역 단체장들 권력형 성범죄, 죄송하다"

    뉴스듣기

    "권력형 성범죄에 2차 가해, 책임없는 공천까지…이런 일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
    여성 정책 토론 놓고 작심 사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일 저녁 서울 영등포구 KBS 본관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3차 사회분야 방송토론회에서 토론회 준비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일 저녁 서울 영등포구 KBS 본관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3차 사회분야 방송토론회에서 토론회 준비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당 소속 광역지자체장들의 권력형 성범죄와 2차 가해 사건을 두고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3차 대선 후보자 TV 토론회에서 사회분야 주도권 토론을 시작하기 앞서 "오늘 여성정책에 관한 질의를 할 것이기 때문에 이와 관련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린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광역 단체장들이 권력형 성범죄를 저질렀고 당에서도 '피해 호소인'이란 이름으로 2차 가해에 참여한 분들이 있다"며 "그 책임을 끝까지 지지 않고 공천까지 했던 점에 많은 분들이 상처를 입고 질타하고 계신다"고 밝혔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의 연이은 성폭력 범죄와 관련한 자성이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국민 회초리의 무서움을 알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