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학기 개학 앞두고 학교등교 대혼란…전면등교부터 원격수업까지 제각각

뉴스듣기


교육

    새학기 개학 앞두고 학교등교 대혼란…전면등교부터 원격수업까지 제각각

    뉴스듣기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새학기 개학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에 학교 등교여부를 놓고 대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교육부는 새학기가 개학하는 3월 2일부터 11일까지를 '새학기 적응주간'으로 운영하고, 각 학교장 재량으로 정상등교 대신 단축수업이나 원격수업 등을 탄력적으로 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각 학교에서는 수업방식에 대해 학부모 설문조사나 학교운영위원회, 내부 논의 등을 통해 등교방침을 정했다.
     
    하지만 학부모들의 의견이 전면등교부터 전면 원격수업까지 서로 엇갈리면서 각 학교별 등교 방침도 다르게 정해지고, 학교의 등교방침에 학부모들의 항의와 반발이 나오는 등 학교 현장은 혼란의 연속이다.

    같은 지역이라도 등교 방식이 제각각이어서 한 초등학교는 '전교생 전면등교'를, 바로 옆 다른 학교는 '1~2학년은 전면등교, 3~6학년은 등교·원격 병행'을 택하는 곳도 있고, 오전은 등교수업, 오후는 원격 수업으로 진행하기로 한 학교도 있다.
     
    또한 중학교 1학년은 매일등교, 2~3학년은 격주등교, 고등학교는 반대로 1~2학년이 격주등교, 3학년은 매일등교하는 학교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아직은 등교수업이 대세지만 3월 중순으로 예상되는 오미크론 확진자 폭증으로 방역 상황이 악화되면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는 학교가 속출할 것으로 보여 혼란은 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학부모들의 불만과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개학 이후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에 따른 교내 집단감염 확산으로 학생 확진자가 급증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그동안 학부모와 교원단체들은 교육부가 새학기 등교방식 결정을 학교 자율에 맡긴 것에 대해 강하게 비판해 왔다. 
     
    교육당국이 오미크론 방역책임을 일선 학교로 떠넘기고, 학교에서 다시 학부모로 떠넘긴 꼴이어서 학교 현장의 혼란을 가중시켰다는 비판이다.
     
    그러나 교육부는 "일괄적인 지침을 내놓을 계획은 없으며 전국적으로 일률적인 원격수업 전환 기준은 없다"면서 학교의 자율적 판단을 존중하겠다는 입장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7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2022학년도 새 학기 학사운영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7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2022학년도 새 학기 학사운영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오미크론에 대한 "새학기 학교 중심 대응체계와 탄력적인 학사 운영을 제시한 것에 대해 불편함이 있더라도 이해해달라"고 밝혔다.
     
    또 "집에 체류하는 학생이 많아질 것에 대비해 대체학습을 더 내실 있게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