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 리뷰]'더 배트맨' 우리가 놓쳤던 진짜 배트맨 추리하기

뉴스듣기


영화

    [노컷 리뷰]'더 배트맨' 우리가 놓쳤던 진짜 배트맨 추리하기

    뉴스듣기

    외화 '더 배트맨'(감독 맷 리브스)

    외화 '더 배트맨' 스틸컷.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외화 '더 배트맨' 스틸컷.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스포일러 주의
     
    '어둠의 기사' '망토 두른 십자군' '고담의 수호자' 등 다양한 별명으로 불렸던 배트맨의 모습 중 우리가 스크린에서 제대로 볼 수 없었던 것은 바로 '세계 최고 탐정'의 면모다. 새롭게 돌아온 '더 배트맨'은 탐정인 브루스 웨인이 진정한 배트맨으로 거듭나는 과정, 그리고 그의 내밀한 마음속 세계를 정교하게 들여다본다.
     
    지난 2년간 고담시의 어둠 속에서 범법자들을 응징하며 배트맨으로 살아온 브루스 웨인(로버트 패틴슨)은 알프레드(앤디 서키스)와 제임스 고든 경위(제프리 라이트)의 도움 아래, 도시의 부패한 공직자들과 고위 관료들 사이에서 복수의 화신으로 활약한다. 고담 시장 선거를 앞두고 고담의 엘리트 집단을 목표로 잔악한 연쇄 살인을 저지르는 수수께끼 킬러 리들러(폴 다노)가 나타나자, 최고의 탐정 브루스 웨인이 수사에 나서 남겨진 단서를 풀어간다.
     
    모든 증거가 자신을 향한 의도적인 메시지였다는 걸 안 브루스 웨인은 범인의 무자비한 계획을 막고 오랫동안 고담시를 썩게 만든 권력 부패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 하지만 부모의 죽음에 얽힌 진실이 밝혀지자 복수와 정의 사이에서 갈등한다.
     
    외화 '더 배트맨' 스틸컷.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외화 '더 배트맨' 스틸컷.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렛 미 인' '혹성탈출' 트릴로지의 맷 리브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더 배트맨'은 지혜와 추리력을 바탕으로 단서를 풀어내며 악당을 쫓는 캐릭터로 배트맨을 그려낸다. 이전 배트맨들이 재력과 각종 최첨단 장비를 등에 업고 악당들을 무찌르는 전형적인 히어로의 모습으로 그려졌던 것에서 조금 벗어난 셈이다. 즉 '세계 최고의 탐정'이라는 별칭을 얻을 정도로 뛰어난 '탐정'의 면모를 갖췄던 배트맨의 진짜 모습으로 돌아간다.
     
    '탐정'에 초점을 맞추면서 '더 배트맨'은 기존 히어로물보다는 범죄 스릴러 형식으로 진행되며, 아직 배트맨으로서 어떤 길을 가야 할지 정체성을 명확하게 정립하지 못한 브루스 웨인의 심리 묘사에 중점을 둔다.
     
    고담시에서 벌어진 고위 인사들을 상대로 벌어진 의문의 연쇄살인 현장에 남겨진 유일한 단서는 의미를 알 수 없는 수수께끼뿐이다. 이를 풀어가는 탐정 배트맨의 면모는 그를 대표하는 수식어인 '어둠'을 이용한 연출을 통해 보다 공포스러운 존재로 그려진다.
     
    이 영화는 어둠과 빛을 이용해 배트맨이라는 존재가 고담시에서 갖는 이중적 속성, 어둠의 기사이자 공포의 대상이라는 이중성을 조명 활용과 연출을 통해 드러낸다. 이러한 어둠을 활용한 배트맨의 묘사는 때때로 호러적인 분위기마저 띤다.
     
    외화 '더 배트맨' 스틸컷.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외화 '더 배트맨' 스틸컷.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앞서 말했듯이 '더 배트맨'은 아직은 완벽하지 않은, 스스로도 배트맨으로서의 정체성은 물론 자신과 배트맨이란 두 개의 자아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의 브루스 웨인을 보여준다. 배트맨 2년 차라 그런지 고담의 수호자라기보다는 개인적인 복수에 집착하는 모습마저 보인다. 과거 부모를 잃은 데 대한 분노와 원한이 웨인의 내면에 보다 강하게 자리잡은 것이다.
     
    배트맨의 부모에 대한 견고한 믿음은 물론 도시의 질서와 정의를 흔들려는 악당 리들러는 수수께끼를 제시하는데, 이를 풀어가는 모습에서 배트맨이 어떻게 악당을 추적하고 문제를 해결하는지, 그동안 보지 못했던 배트맨의 진짜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동시에 리들러의 수수께끼를 풀어가는 과정은 브루스 웨인의 트라우마를 건들게 된다. 웨인은 부모의 비극적 죽음이라는 트라우마를 안고 살아가지만, 이를 마주 보지 못한 채 트라우마에 잠식된 상태다. 리들러의 수수께끼는 부모의 죽음 이면에 숨은 진실을 드러내는 동시에 고담이 그동안 쌓아온 부정부패와 온갖 비리를 드러내는 역할을 한다.
     
    배트맨은 악당을 통해 비틀린 방식으로 트라우마를 직면하게 되면서 처음에는 상처 마주하기가 아닌 상처 헤집기가 되는 듯 보인다. 하지만 그 이면의 진짜 진실에 접근하며 올바르게 자신의 트라우마를 마주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복수에 집착했던 브루스 웨인의 정체성은 정의 실현이라는 정체성으로 바뀌고, 배트맨이 가진 자경단의 속성은 정의 구현 즉 고담의 수호자로 변모한다. 우리가 지금껏 알고 있던 '배트맨'의 정체성이 구축되는 과정이다.
     
    외화 '더 배트맨' 스틸컷.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외화 '더 배트맨' 스틸컷.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이번 영화에서 중요한 소재 중 하나는 빈민지구 재개발이다. 살인사건이 벌어진 이유의 중심에서는 재개발이라는 고담시 최대 호재를 둘러싸고 각종 기득권이 얽히고설킨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 팔코네는 정치·사법·경제 등 다양한 분야 권력자들의 약점을 쥐고 꼼짝 못 하게 만든다. 이는 고담시의 오래된 부패와 차별 등 정의롭지 못한 역사를 드러낸다.
     
    이와 동시에 기득권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시민들을 착취하는 모습은 현실 세계의 고질적인 문제 중 하나로서 고담시를 통해 은유한다. 고담시는 현실의 가장 어두운 부분들이 집약된 도시다. 그곳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희망이 사라지고 있고, 어둠만이 가득한 곳에서 희미한 빛은 쉽게 꺼져버린다. 어둠 속에서 배트맨은 선과 악을 오가며 미약한 빛을 살리려는 존재로 거듭난다. 우리는 그런 배트맨을 히어로라 부르며 현실의 히어로를 기다린다.
     
    맷 리브스는 '렛 미 인' '혹성탈출' 트릴로지를 통해 각색과 리메이크 내지 리부트에 강한 면모를 보여 왔다. 이번 '더 배트맨' 역시 '배트맨' 코믹스 팬들의 기대를 충족 시켜 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영화 팬들에게는 '더 배트맨'이 다소 길고 지루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액션이나 엔터테인먼트적인 요소보다 심리적인 측면에 보다 초점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감독 자체가 인물과 인물 사이 관계 그리고 감정을 중요시하는 성향을 보이는데, 이번 작품 역시 마찬가지다. '더 배트맨'이 배트맨이라는 히어로로 거듭나는 시작점에 놓인 상황에서, 브루스 웨인이 과연 어떤 일을 겪고 어떤 감정을 느끼면서 배트맨으로 거듭날 수 있었는지 그의 심리 변화와 감정 묘사를 통해 그려낸다.
     
    외화 '더 배트맨' 스틸컷.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외화 '더 배트맨' 스틸컷.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이로 인해 블록버스터가 갖는 다이내믹함과 폭발적인 장면은 다소 부족하겠지만, 배트맨의 트라우마와 이로 인한 내적 갈등, 그리고 이를 하나하나 온몸으로 견뎌내며 극복하는 과정은 보다 섬세하게 다뤄진다. 이러한 점이 '더 배트맨'의 장점이자 동시에 약점이기도 하다. 그렇지만 분명한 건 배트맨을 보다 깊게 이해하고 싶은 관객에게는 만족스럽게 다가갈 수 있다는 점이다.
     
    로버트 패틴슨이 배트맨 역으로 캐스팅됐다는 소식에 처음에는 팬들 사이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그러나 '더 배트맨'에서 배트맨으로 변신한 로버트 패틴슨의 연기는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기에 충분하다. 코스튬을 갖춘 로버트 패틴슨, 특히 배트 가면 속 눈 주변을 검게 칠한 분장이 번진 채 삭막한 표정으로 서 있는 로버트 패틴슨의 모습은 '더 배트맨'에 사실성과 설득력을 부여한다.
     
    '더 배트맨'에서 또 하나 주목할 만한 지점은 제임스 고든 경위를 백인이 아닌 흑인 배우 제프리 라이트가 연기했다는 사실이다. 80년 넘게 고담시의 히어로로 존재했던 배트맨이 시리즈와 시대를 거듭하며 현실을 반영했다는 점은 반가운 변화로 다가온다. 동시에 새로운 시대의 배트맨에 또 다른 기대를 걸게 된다.
     
    176분 상영, 3월 1일 개봉, 15세 관람가.

    외화 '더 배트맨' 메인 포스터.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외화 '더 배트맨' 메인 포스터.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