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종인 "尹-安 단일화 이미 끝나…이재명 통합정부론, 나라에 좋은 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김종인 "尹-安 단일화 이미 끝나…이재명 통합정부론, 나라에 좋은 일"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종인, CBS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
    "윤석열, 단일화 했어야 되는데 의지 없는 듯…모든 전력 쏟아야 하는데 착각"
    "이재명 통합정부론, 진심이면 장래에 좋은 일" 호평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다리소극장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왜 대통령은 실패하는가' 출간 기념 청년포럼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다리소극장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왜 대통령은 실패하는가' 출간 기념 청년포럼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4일 "야권 단일화는 이미 끝났다. 더 이상 이뤄지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최근 꺼내든 통합정부론에 대해선 "나라 장래를 위해 좋은 일"이라고 호평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야권 단일화는 어려워졌고, 윤 후보가 단일화 의지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가) '내가 이대로 가도 된다'라는 확신이 있어서 (안 후보의 제안을) 받지 않았을 것"이라며 "단일화 의지가 있었다면 (받았을 것). 윤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앞서가고 있는데 뭐가 두려워서 못 받겠는가? 받았어야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되려고 하는 사람은 모든 것을 다 생각하고 전력을 쏟아야 하는데, (윤 후보가) 착각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여론 조사에서 약간 우위에 있다고 이대로 가도 좋다는 거 같고, 주변 사람들이 싸고 돌기 시작하면서 후보 스스로 좋은 소리만 듣고 쓴소리는 들으려고 하지 않아서 착오가 생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과거 2002년 대선을 냉정하게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다 한나라당 후보가 되리라 생각하지 않았는가? 사람들이 냉정한 시각에서 읽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가 안 후보와 직접 만나 단일화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겠는가'라는 김현정 앵커의 질문에도 김 전 위원장은 "담판으로 단일화하는 것은 불가능"이라고 답했다.

    야권의 단일화 작업 난항에 대해 쓴소리한 김 전 위원장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통합정부론에 대해선 후한 점수를 줬다. 

    김 전 위원장은 "이재명 후보가 모든 사람, 정파와 연합해서 국가 과제를 해결하겠다는 선언을 했고, 민주당도 그런 방향을 설정한 것 같다"라며 "진실이라면, (국가) 장래를 위해서 좋은 일이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금 우리 현실에서는 통합정부가 되지 않고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 전 위원장은 "민주당이 국회를 장악하고 있기 때문에 오만성이 발동할 것 같으면 그 정부도 성공하지 못한다"라며 "(이재명 후보가) 통합 정부를 얘기했으면 꼭 실천할 수 있는 확고한 의지를 가져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