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영상]文대통령 尹에 분노하며 사과요구…'적폐수사' 쟁점화로 정국 파장 일듯

대통령실

    [영상]文대통령 尹에 분노하며 사과요구…'적폐수사' 쟁점화로 정국 파장 일듯

    "강력한 분노 표한다" 야당 대선 후보에게 사과 요구한 文대통령
    전날 청와대의 사전경고에도 "문제될 것 없다"는 입장 보이자 文대통령 직접 등판
    적폐수사에 대해 文대통령이 전면에 나서면서 쟁점화 불가피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0일 오전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현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 수사의 대상, 불법으로 몬 것에 대해 강력한 분노를 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0일 오전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현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 수사의 대상, 불법으로 몬 것에 대해 강력한 분노를 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를 향해 높은 비난을 쏟아내며 공개적으로 사과를 요구했다. 윤 후보가 전날 인터뷰에서 현재 정권이 범죄를 저질러왔다고 단정하고 적폐 수사를 할 것이라는 발언을 정면으로 문제 삼은 것이다.

    대선을 불과 20여일 앞두고 문 대통령이 야당 대선 후보와 대립각을 세우며 전면에 나서면서 정국에 파장이 일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회의에서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 수사의 대상, 불법으로 몬 것에 대해 강력한 분노를 표한다"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강력한 분노를 표한다'는 것은 문 대통령의 기존 화법상 상당히 감정적이고 이례적인 표현이다.

    문 대통령은 윤 후보를 향해 "중앙지검장, 검찰총장으로 재직할 때는 이 정부의 적폐를 있는데도 못 본 척 했단 말인지, 아니면 없는 적폐를 기획사정으로 만들어내겠다는 건지 대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정부의 검찰 총장에 재직한 윤 후보가 정권의 범죄를 얘기하고 적폐수사를 하겠다고 발언한 점이 상당히 모순이라는 점을 꼬집은 것이다.
    지난 2019년 11월8일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 연합뉴스지난 2019년 11월8일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 연합뉴스
    유감 표명에서 나아가 문 대통령은 윤 후보에게 사과를 요구한 상태다. 이는 윤 후보의 반응을 계속 살피며 직접 논쟁에 뛰어들겠다는 것이기도 하다.

    청와대는 전날부터 입장을 표명하면서 윤 후보 측에 사전 경고를 해왔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민주당 정권이 검찰을 이용해서 얼마나 많은 범죄를 저질렀나. 거기에 상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 현 정권이 검찰총장을 짓밟았다고 표현하면서 '문재인 정부 초기처럼 전 정권 적폐 청산 수사를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해야죠. 해야죠. 돼야죠"라며 여러번 할 것임을 강조했다.

    이에 청와대는 "매우 불쾌하다. 지켜야할 선이 있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윤 후보는 "스스로 생각하기에 문제 될 것이 없다면 불쾌할 일이 없지 않겠느냐"고 맞받았고, 이에 문 대통령이 직접 등판하게 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