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승희 사건''을 바라보는 또 다른 ''시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조승희 사건''을 바라보는 또 다른 ''시선''

    뉴스듣기

    스페인 기자 후안 고메스 후라도 "이유없는 ''악''의 원인은 따로 있었다"

    조승희
    "솔직히 인정하건대, 우리는 그를 너무 못되게 대했습니다. 어떤 경우 잔인하고 비열하기까지 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어떤 선생님이 그에게 공개적으로 대답을 강요하면, 그의 목소리는 너무 낮고 작아서 마치 동굴 속에서 나오는 소리 같았지요. 우리는 그에게 물건을 집어던졌고 그에게 ''중국으로 돌아가!''''라고 말하곤 했습니다. 다른 아이들은 1달러 지폐를 내밀면서 그에게 무슨 말이든 하면 주겠다고 놀렸지요. 이제 되돌아보니 그 당시의 내 행동이 창피하기 그지 없습니다"

    이는 익명을 요구한 조승희의 고등학교 동기의 증언이다.

    또다른 고교 동창 에드 노버는 "나는 조승희가 입을 열지 않거나, 갑자기 화를 내며 분노하거나 하기는 했지만, 아주 똑똑했다고 기억합니다. 나는 과학과목에서 그와 함께 팀을 이루었고 그 덕택에 우리는 1등상을 탔습니다"라는 고백도 서슴지않았다.

    ''美 버지니아 공대 총기 난사 사건''을 현장에서 취재했던 스페인의 기자이자 소설가인 후안 고메스 후라도는 최근 내놓은 ''매드무비''라는 책을 통해 이처럼 조승희 사건의 이면에 감춰졌던 얘기들을 조심스레 끄집어냈다.

    ''매드무비''란 영화, 게임, 애니메이션, 뮤직비디오 등 어떤 장르에도 구애받지 않고 이미 존재하는 다른 작품들의 내용 일부를 제 멋대로 끼워맞춰 만든 불특정한 형태의 UCC동영상을 지칭하는 신조어이다.

    조승희
    작가는 총기 난사 사건이 한편의 ''매드무비''이기를 간절히 바라는 사람중의 하나지만, 이런 영화 · 소설같은 이야기가 현실에 적용되는 것에 무한한 슬픔을 느끼며 이에 대한 원인이 ''따로 있었다''고 단언했다.

    특히 후안 고메스 후라도는 조승희가 버지니아 공대에 입학하던 2003년부터 여러가지 채널을 통해 ''조승희의 위험 증세''가 감지됐지만 대학당국과 주변의 무관심으로 ''엄청난 비극''이 잉태됐다고 주장했다.

    실례로 후라도는 조승희의 모친이 자기통제가 나날이 약해지는 아들 문제에 대해 지역 교회의 목사에게 도움을 청했다는 사실을 밝혀내기도 했고, 2005년에는 영문학 담당 교수였던 지오반니가 학교당국에 ''조승희의 정신 상태''를 알리기도 했지만 후속 조치는 전혀 취해지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런 ''방치''속에 그해 겨울, 결국 문제는 터지고 말았다.

    한 여학생이 조승희로부터 인터넷으로 스토킹을 당했다는 신고를 했고 또다른 여학생은 조승희로부터 ''불온한'' 메시지를 받았다고 고발하면서 상황은 급박하게 돌아가게된다.

    특히 조승희가 지오반니 교수 수업에서 쫓겨났을 때 그를 받아줬던 루신다 로이 교수의 증언은 가히 충격적이기까지 했다.

    더 클릭!



    루신다 루이 교수의 증언을 옮겨보면 다음과 같다.

    "내가 조승희와 가장 가까이 있었던 순간은 일대일 강의를 하던 시간이었어요. 나는 그에게 다른 학생들과 의사 소통하는 법을 배워야만 한다고 말했고, 그는 처음으로 내게 ''난 그걸 어떻게 하는지 몰라요''라고 대답했죠. 그래서 저는 누군가에게 다가가 ''안녕, 잘 지내?(Hi, How are you?)''라고 말해보라고 했죠. 그는 언젠가 그렇게 해보겠다고만 말하고는 그게 끝이었어요. 그런데 그런 일이 있고 나서 한참 뒤에 그가 총기 난사를 시작하기 바로 직전에 강의실에 있던 사람들에게 ''안녕, 잘 지내?''라는 말을 했다는 것을 듣고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어요"

    물론 저자는 "조승희의 범행을 두둔하거나 미화하겠다는 뜻은 전혀 없다"고 분명히 했다. 다만 조승희가 한국계라는 점이 이번 사건에서 부각될 필요는 전혀없으며 그 사건은 미국사회가 갖고 있던 병폐의 일면일 뿐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주저없이 타자에게 총격을 가하는 이 공허한 ''이유없는'' 악을 조승희 본인만의 문제로 치부하는 것은 여러가지로 모순이 생긴다는 것에 ''방점''을 찍었다.

    때마침 미국에서 조승희 관련 뉴스가 지면을 장식했다.

    워싱턴포스트가 30일(현지시간) 연방검찰이 네바다주 헨더슨市 살고 있는 존마를로 발라스타 나파(Johnmarlo Balasta Napa.27)를 ''이메일 협박 혐의''로 기소할 예정이라고 전한 것이다.

    언론보도와 법정기록에 따르면 나파는 버지니아 공대 총기난사 1주년인 지난해 4월 16일, 예전에 조승희를 알고 지냈던 2명의 버지니아 공대 여학생들에게 협박 이메일을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조승희
    한 여학생은 조승희와 같은 고등학교를 다녔고, 또 다른 여학생은 조승희의 집에서 가까운 곳에 살면서 서로 알고 지낸 사이로 두 여학생은 총기 난사 사건 이전에 조승희가 자신들에게 원하지 않는 이메일을 보내고 전화를 반복해서 건다며 학교당국에 관련 사실을 신고한 적이 있다.

    나파의 관선 변호사(Fay F. Spence)는 "나파는 어느 누구도 해칠 의도가 없었으며, 이메일 또한 특별한 위협내용을 담고 있지 않았다"면서 "다만 그는 캠퍼스 폭력의 심각성을 제기하고 싶었을 뿐"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달 28일 재판을 받게 될 나파는 이번 혐의로 최대 10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는 후문이다. 후안 고메스 후라도 기자는 이같은 ''나파''의 주장에 대해 어떤 입장을 견지하고 있을까.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