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 기어오른다"…文 '독도 그림' 선물에 日 발끈[이슈시개]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韓 기어오른다"…文 '독도 그림' 선물에 日 발끈[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 명의로 각국 대사관에 보낸 설 선물에 "독도 그림이 있다"며 일본 현지에서 격앙된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자위권을 행사해야 한다", "훔친 섬 사진을 선물로 보낸다" 등 현지에서는 분노에 찬 모습입니다. 특히 한 경제학자는 "(독도는) 국제법상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일본의 꼼수에 휘말리면 안 된다"며 "우리만이 할 수 있는 일들을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가 설 명절을 맞아 사회 각계각층, 각국 대사 등에게 전통주와 밤 등을 담아 보낸 선물 상자 모습. 연합뉴스청와대가 설 명절을 맞아 사회 각계각층, 각국 대사 등에게 전통주와 밤 등을 담아 보낸 선물 상자 모습. 연합뉴스
    청와대가 국내 주재 각국 대사관에 보낸 설 선물을 두고 일본 현지에서 "독도를 연상케 하는 그림이 포함됐다"며 격앙된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일본의 한 유명 경제학자가 "국제법적으로 독도는 일본의 영토"라고 발끈하는가 하면, 일부 일본인 누리꾼은 "한국이 기어오른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1일 일본 언론들은 "한국 대통령 내외가 선물한 독도 그림을 일본 대사관이 반송하고 항의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했다. 아사히 신문은 "일본 대사관 관계자에 따르면 대사관은 선물을 받지 않고 즉시 반송했다"며 "'역사적 사실에 비춰도 국제법상 일본의 고유 영토이기 때문에 도저히 받을 수가 없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고 전했다.

    주한일본대사관이 청와대의 설 선물을 반송했다는 소식에 이시카와 토모히사 일본연구소 거시경제연구센터장은 "국제법적으로 독도는 일본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야후재팬 캡처 주한일본대사관이 청와대의 설 선물을 반송했다는 소식에 이시카와 토모히사 일본연구소 거시경제연구센터장은 "국제법적으로 독도는 일본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야후재팬 캡처 
    관련 보도가 나오자 일본 현지에서는 비판적 반응이 쏟아졌다. 이시카와 토모히사 일본연구소 거시경제연구센터장은 "정부가 이를 수령하지 않은 것은 일본의 입장을 보여준 것이다. 독도 인근에는 어업권 외에 더 많은 자원이 있어 섬 면적보다 큰 가치가 있다"며 해당 기사에 직접 댓글을 남겼다.

    그는 "(독도는) 국제법상 일본 영토이기도 하다. 우리는 일본의 국익을 주장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학자는 이전부터 국제사회에서 한국을 견제해 온 인물이다. 그는 지난해 12월 우리나라 정부가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 추진을 공식화했을 당시에도 "신청만 하면 어느 나라라도 가입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항변한 바 있다.

    지난해 8월 "2019년 일본의 취업자 1인당 국내총생산이 한국에 밀렸다. G7 국가가 일본에서 한국으로 바뀔 날이 오나?"라는 내용의 칼럼에 대해선 "일본은 세계 3위의 경제 대국이다. G7에서 일본의 지위가 높아지는 중이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그럴 리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연합뉴스·해군 제공 연합뉴스·해군 제공 일본 현지 누리꾼들도 한국을 향해 적개심을 드러냈다. "한국이 기어오른다", "훔친 섬을 선물 사진으로 퍼뜨리다니, 제정신이 아니다", "일본 정치인들이 자위권을 행사하길 바란다"는 등의 반응을 보인 것이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를 비판하는 반응도 잇따랐는데, 한 누리꾼은 "한국이 일본을 완전 얕본다. (기시다 정부는) 약한 정부"라며 "이제 기시다 정부에겐 아무런 기대감이 없어 지지할 수도 없다. 빨리 그만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다른 누리꾼도 "아무리 (한국이) 반일을 계속해도 (일본 정부가) 합당한 대응이 없는 것이 유감이다. 자민당이 친한(親韓) 대응을 계속하고, 합당한 대응이 없어 한국이 계속 자만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9년 8월 독도를 비롯한 인근 해역에서 열린 동해 영토수호 훈련에 참가한 세종대왕함이 독도 앞을 항해하고 있다. 해군 제공지난 2019년 8월 독도를 비롯한 인근 해역에서 열린 동해 영토수호 훈련에 참가한 세종대왕함이 독도 앞을 항해하고 있다. 해군 제공
    국내 전문가들은 독도 문제를 정치 외교적 문제로 끌고 가려는 일본의 꼼수에 휘말릴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25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독도 문제를 세계인들에게 국제 분쟁 지역으로 인식시키려는 일본 정부의 꼼수"라며 "일본은 절대 할 수 없는, 우리만이 할 수 있는 일들을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최근 일본 외무상이 또 독도 관련 망언을 했고, 남태평양 통가 인근 해저 화산 폭발 당시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에서는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했다"며 "이러한 일본 정부의 행위들은 독도를 국제 분쟁지역으로 만들기 위한 꼼수 전략"이라고 주장했다.

    "독도는 지리적, 국제법적으로도 명백한 우리 땅이기 때문에 정치 외교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특히 "우리만이 할 수 있는 방법을 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세계인에 큰 관심을 끌고 있는 K 콘텐츠를 통해 문화적으로 자연스럽게 독도를 소개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대한민국 국민은 독도에 갈 때 주민등록증을 보여주고 들어가는데, 일본인들은 여권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독도 관광을 활성화해 더 많은 국민이 독도를 찾는다면 실효적 지배력이 더 강화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