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7·20 정저우 집중호우때 190명 희생 은폐···시진핑 측근 市서기 면직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7·20 정저우 집중호우때 190명 희생 은폐···시진핑 측근 市서기 면직

    뉴스듣기
    핵심요약

    中 정부 6개월 지나서야 조사결과 발표
    사망자 보고 않하고 은폐하고….총리 방문 때도 계속
    시진핑 측근 정저우시 당서기 쉬리이 면직

    지난 2021년 7월20일 기록적인 폭우로 물에 잠긴 중국 중부 허난성의 성도인 정저우 시내 도로에 '위험' 표지판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지난 2021년 7월20일 기록적인 폭우로 물에 잠긴 중국 중부 허난성의 성도인 정저우 시내 도로에 '위험' 표지판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지난해 7월 허난성 정저우 일대를 강타했던 폭우로 숨지거나 실종된 사람이 380명이었지만 이 중 139명의 희생은 은폐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무원 재해 조사팀은 21일 '허난 정저우 7·20 특대호후' 피해 조사 결과 발표를 통해 당시 수해로 정저우시 사망·실종자 수가 9월 30일 기준으로 380명이라고 밝혔다.
     
    허난성 성도이자 인구 1200만의 대도시인 정저우에서는 지난해 7월 20일을 전후해 1년 강수량에 맞먹는 617mm의 비가 내려 큰 피해가 발생했다.
     
    정저우시의 지하철 열차에 갇힌 승객들. 콰이쇼우 캡처정저우시의 지하철 열차에 갇힌 승객들. 콰이쇼우 캡처특히 정저우 지하철 5호선 일부 지하 구간이 침수되면서 500여 명의 승객이 캄캄한 어둠 속에서 사투를 벌여야 했고 15명 이상이 사망했다.
     
    하지만 정저우시 유관 기관이나 개인이 허위보고를 하고 기록을 위·변조하는 방식으로 인명피해 통계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결과 지난해 7월 29일 시점에 정저우의 사망·실종자는 총 97명으로 발표됐으나 7월30일 발표 때 갑자기 322명으로 급증했고 8월1일에는 339명으로까지 늘었다.
     
    허난성 정부는 8월 2일 집중호우 피해 중간발표에서 302명이 사망하고 실종자가 50명이라고 발표했지만 실제 인명피해 규모는 클 것이라는 의구심이 제기됐는데 사실로 확인된 셈이다.
     
    리커창 중국 총리가 지난 2021년 8월19일 막대한 수해를 입은 허난성 정저우를 방문해 지하철 5호선 내부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리커창 중국 총리가 지난 2021년 8월19일 막대한 수해를 입은 허난성 정저우를 방문해 지하철 5호선 내부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심지어 리커창 총리가 수해 한 달 뒤에 현지 시찰을 갔을 때 정저우시는 12명의 사망자가 새로 추가된 것을 파악했지만 제대로 보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리 총리가 한 달이 지난 8월 19일에야 현장을 찾은 것도 문제라는 지적이 제기되는 등 7.20 정저우 대호우는 중국 허술한 재난대응 체계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온다.
     
    당시 리 총리는 정저우 당국의 대처에 문제가 있었음을 인정하면서 직무태만이 드러나면 문책해 대중의 관심에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베이징일보 등에 따르면 허난성 상무위원회는 최근 정저우시 당 서기 쉬리이를 면직했다. 쉬리이는 시진핑 주석의 저장성 서기 시절 부하 인맥을 뜻하는 '즈장신쥔' 중 한 명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