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李 34% 尹 32.5%…'욕설'·'무속' 부정적 영향 모두 60% 넘어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대선

    李 34% 尹 32.5%…'욕설'·'무속' 부정적 영향 모두 60% 넘어

    뉴스듣기
    CBS-서던포스트 5차 대선 정기 여론조사

    이재명 34% 윤석열 32.5% 안철수 10.7% 심상정 2.2%
    李·尹 2주 연속 오차범위 내 접전…20대는 尹, 30대는 李
    李 '형수욕설 녹취'·尹 '무속 신앙 관계' 대선 영향 물었더니 모두 '부정적 영향' 응답 60% 넘어
    尹·安 단일화 50.6% '찬성'
    후보별 지지 이유 : 이재명 지지 55.9%는 '후보 자질과 능력 뛰어나서' / 윤석열 지지 71.7%는 '정권교체 위해 '
    14조원 상당 추경안 '규모 크다' vs '적절' 오차범위 내 엇갈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CBS·서던포스트 대선 5차 여론조사 다운로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지지율이 2주 연속 오차범위 내 접전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23일 나왔다. 이 후보는 30대~50대, 윤 후보는 20대로부터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양측 후보가 각각 안고 있는 '형수 욕설 녹취 파일 공개'와 '무속 신앙과의 관계' 리스크 모두 지지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거라는 응답이 60%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대男 41.8% 윤석열 지지…20대女 21.2% 이재명 지지

    여론조사업체 서던포스트가 CBS의 의뢰로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면접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재명 후보가 34.0%, 윤석열 후보가 32.5%를 기록해 1.5%p차로 지난 주 조사와 마찬가지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보였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10.7%를,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2.2%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그 외 후보' 2.6%, '지지 후보 없음'과 '모름/무응답'은 모두 각각 9.0%로 집계됐다.
     
    연령별로 살펴봤을 때 20대(18·19세 포함) 남성의 41.8%가 윤 후보를 지지한 반면, 이 후보는 전주보다 4.0%p 오른 12.7%에 그쳤다. 20대 여성(18·19세 포함)의 경우 이 후보가 전주보다 4.8%p 오른 21.2%를 기록했고, 윤 후보는 9.7%p 상승한 18.6%의 지지율을 보였다.
     
    30대의 경우 이 후보가 남녀 모두에게서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 후보는 30대 남성 42.0%, 여성 37.0%의 지지를 얻어 윤 후보(남성 27.3%, 여성 15.4%)를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40대는 이 후보를, 60대 이상은 윤 후보는 가장 많이 지지하는 것으로 집계됐지만 50대는 남녀가 갈렸다. 50대 남성의 경우 윤 후보(34.3%)보다 이 후보(41.4%)를, 50대 여성은 윤 후보(36.0%)를 이 후보(32.1%)보다 더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李·尹 리스크 '부정적 영향' 60% 넘어

    여론은 양측 후보가 최근 불거진 리스크와 관련해 각자 지지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봤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거리에서 열린 '걸어서 민심 속으로' 연남동 거리 걷기 행사에서 시민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거리에서 열린 '걸어서 민심 속으로' 연남동 거리 걷기 행사에서 시민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후보의 '형수 욕설 녹취파일 공개'가 지지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63.3%(매우 25.9% + 어느 정도 37.4%)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모든 계층에서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답했고, 이 후보 지지층에서도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답한 비율이 36.1%로 집계됐다.
     
    윤석열 후보의 경우 역시 '무속신앙 및 무속인과의 관계'가 지지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변한 비율이 60.7%(매우 21.9% + 어느 정도 38.8%)로 조사됐다. 마찬가지로 전반적으로 모든 계층에서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답했고, 윤 후보 지지층에서도 31.8%가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봤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내게 힘이되는 세 가지 생활공약(연말정산-반려동물-양육지원)발표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내게 힘이되는 세 가지 생활공약(연말정산-반려동물-양육지원)발표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또 정부가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 중인 14조원 상당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규모에 대해서는 '지급이 필요하나 그 규모가 너무 크다'고 답변한 비율이 35.8%로 조사됐다. 다만, '적절한 방안이다'라고 답한 비율도 33.8%로 나타나 오차범위 내에서 의견이 엇갈렸다.
     

    尹·安 단일화 과반 '찬성'…정권교체 위해 尹 지지 71.7%


    윤석열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와 관련해 50.6%가 '찬성한다'고 답
    했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39.2%로 나타났다.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상대적으로 찬성 비율이 높았다. 후보자 지지층별로 살펴보면 윤 후보 지지층의 86.6%, 안 후보 지지층의 62.8%가 단일화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후보자 지지 이유'와 관련해 이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후보의 자질과 능력이 뛰어나서'라고 답변한 비율이 55.9%로 가장 높았다. 반면, 윤 후보를 지지하는 경우 '정권교체를 위해'(71.7%)를 가장 많이 꼽았다.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앞으로 계속 지지하겠다'고 답변한 비율은 77.0%인 반면,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바꿀 수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22.8%로 나타났다.
     
    지지 후보와 관계없이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이 후보가 41.5%로 가장 높았다. 이후 윤 후보 36.3%, 안 후보 3.0%, 심 후보 0.4% 순으로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 내용은 CBS노컷뉴스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조사개요
    -모 집 단 :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표본추출틀 : 통신3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표본 크기 : 1002명
    -피조사선정방법 : 휴대전화 가상번호 표본프레임에서 성, 연령, 지역으로 층화해 무작위 추출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 ±3.1%p
    -조사방법 : 구조화된 설문지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 (무선 100%)
    -가중치 부여방식 :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
    -2021년 12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응 답 률 : 20.0%
    -조 사 일 시 : 2022년 1월 21일(금) ~ 1월 22일(토)
    -조사의뢰기관 : CBS
    -조사기관 : (주)서던포스트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