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정청래 "불교계에 심려끼친 것에 참회"…탈당 질문엔 '침묵'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영상]정청래 "불교계에 심려끼친 것에 참회"…탈당 질문엔 '침묵'

    뉴스듣기
    핵심요약

    전국승려대회날에 맞춰 국회서 사과 기자회견
    문화재관람료 '봉이 김선달' 비난에 분노한 불교계 민심 달래기
    "신년들어 10여곳 천년고찰 찾았다…사회통합·전통문화발전에 노력하겠다"
    '탈당', '불교계 항의 지속될 때는 어떻게 하느냐' 질문엔 '묵묵부답'

    국립공원 내 사찰 문화재 관람료 징수를 두고 '봉이 김선달'에 비유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논란 발언에 사과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립공원 내 사찰 문화재 관람료 징수를 두고 '봉이 김선달'에 비유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논란 발언에 사과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21일 "불교계에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참회와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몇 달 간 스스로 많은 성찰과 사색의 시간을 가졌다. 불교계의 고충과 억울한 점도 인식하게 됐다"며 이같이 머리를 숙였다.
     
    정 의원이 사과에 나선 것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주요 사찰의 문화재 관람료 징수를 '봉이 김선달'이라며 비난한데 대해 분노한 불교계 민심을 달래기 위함이다.
     
    불교계는 정 의원의 비난이 적정 수위를 넘어섰다며 민주당에는 출당을, 정 의원에게는 의원직 사퇴를 요구해왔다.
     
    이에 그치지 않고 이날 전국승려대회를 열어 정 의원의 행동을 규탄하기도 했다.
     
    국립공원 내 사찰 문화재 관람료 징수를 두고 '봉이 김선달'에 비유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논란 발언에 사과를 하고 기자회견장을 나가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립공원 내 사찰 문화재 관람료 징수를 두고 '봉이 김선달'에 비유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논란 발언에 사과를 하고 기자회견장을 나가고 있다. 윤창원 기자정 의원은 전국승려대회가 열린 서울 조계사를 찾아 직접 사과를 하려 했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자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임인년 새해 첫 일정으로 10여곳의 천년 고찰을 찾아다녔다. 큰 스님들께서 많은 지혜로운 말씀을 주셨고 호국불교의 애환과 불교문화재를 지키려 헌신한 스님들의 고충도 알게 됐다"며 "따뜻하게 품어주신 스님들께 감사드리고 깨달음을 주신 스님들께도 깊이 감사를 드린다"고 거듭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더 낮은 자세로 경청하고, 국민과 불교계의 상생 발전을 위해 더욱 정진하겠다"며 " 미비되고 부족한 문화재 보호관리법, 전통사찰 보존법 등을 잘 살펴서 불교계가 사랑과 존경을 받고 불교 전통문화가 더욱 꽃 피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정 의원은 "지난 토요일에는 부산 해운정사에서 큰 스님을 찾아뵀다. 종정 예하께서 지혜로운 산이 되라는 뜻으로 미천한 저에게 지산이라는 호를 줬다"며 "저로 인해 불교계에 많은 누를 끼친 데 대해 다시 한 번 정중하게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사회 통합과 전통문화 발전을 위해 불교계의 현안을 해결하고 불교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탈당 등 자신의 거취에 관해서는 입을 닫았다.

    정 의원은 기자회견 후 '탈당 계획이 있느냐', '사과 후에도 불교계의 항의가 계속될 경우에는 어떻게 할 계획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을 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