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동남아의 韓 사령탑 열풍…김판곤, 말레이시아 감독으로

뉴스듣기


축구

    동남아의 韓 사령탑 열풍…김판곤, 말레이시아 감독으로

    뉴스듣기
    말레이시아 지휘봉을 잡게 된 김판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 대한축구협회 제공말레이시아 지휘봉을 잡게 된 김판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 대한축구협회 제공동남아시아에 또 한 명의 한국인 사령탑이 부임한다.

    대한축구협회는 21일 "김판곤(53)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이 말레이시아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되면서 사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축구협회는 이날 김판곤 위원장을 국가대표 감독으로 선임했다.

    동남아시아에는 한국인 사령탑 열풍이 불고 있다. 베트남 박항서 감독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신태용 감독이 좋은 성적을 낸 덕분이다. 김판곤 위원장은 올해 초 말레이시아로부터 감독직 제안을 받은 뒤 대한축구협회에 보고했다.

    김판곤 위원장은 오는 27일과 2월1일 열리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레바논과 7차전, 시리아와 8차전 원정 경기까지 국가대표팀과 동행한 뒤 역할을 마칠 예정이다.

    김판곤 위원장은 지난 2018년 홍콩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고 대한축구협회로 향했다. 4년 동안 각급 대표팀을 총괄했다. 근무 기간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과 김학범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 콜린 벨 여자 대표팀 감독, 황선홍 U-23 감독 등을 선임했다.

    김판곤 위원장은 "올해 초 스즈키컵 후 말레이시아로부터 대표팀 감독직 제안을 받았다. 많은 고민 끝에 협회와 협의를 거쳐 수락하게 됐다"면서 "개인적으로 현장 복귀는 K리그가 되길 기대했지만, 월드컵 예선 일정 등으로 시기가 맞지 않았다. 말레이시아 대표팀의 발전 가능성과 비전에 공감했고, 새로운 도전에 나서기 위해 말레이시아행을 결단했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