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서는 김시우 "부담? 하던대로"

뉴스듣기


골프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서는 김시우 "부담? 하던대로"

    뉴스듣기
    김시우. 연합뉴스김시우. 연합뉴스"지난해에도 전혀 기대하지 않고 플레이했어요."

    김시우(27)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한다. 김시우는 지난해 1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통산 3승째를 거뒀다. 2017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3년 8개월 만에 우승 갈증을 풀었다. 덕분에 2023년까지 투어 카드도 보장을 받았다.

    김시우는 20일(한국시간)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출전에 앞서 "좋아하고, 성적도 잘 나오는 코스라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 오면 항상 기대가 된다. 디펜딩 챔피언인 만큼 올해도 지난해와 똑같이 플레이하면서 기회가 올 때까지 차분하게 기다리면 좋은 기회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에도 전혀 기대를 하지 않고 플레이했는데 좋게 기회가 왔다. 그 기회를 살려서 우승까지 갔던 것 같다"면서 "올해도 시작부터 우승을 해야 한다는 부담감보다 내 플레이에 집중하다 보면 좋은 찬스가 있을 것 같다. 원래 플레이하던대로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목표는 일단 톱10 진입으로 잡았다. 이후 3~4라운드 성적에 따라 우승까지 도전한다는 계획.

    김시우는 "목표보다는 우승했던 대회인 만큼 톱10, 그리고 주말까지 플레이가 잘 된다면 우승까지 바라볼 수 있도록 1~2라운드에 집중하면서 플레이할 것"이라면서 "많은 버디가 필요한 코스 같다. 스코어가 잘 나오기 때문에 나흘 동안 항상 공격적으로 플레이해야 한다. 큰 실수 없이 한다면 원하는 플레이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시우는 2016년 8월 윈덤 챔피언십에서 첫 승을 거뒀다. 이어 2017년 제5의 메이저 대회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도 거머쥐었다. 지난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까지 통산 3승. 이제 메이저 우승과 시즌마다 1승을 꿈꾸고 있다.

    김시우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또 우승할 수 있다면 정말 좋을 것 같다. 모든 대회에서 우승하고 싶지만, 특히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면 좋겠다"면서 "새해 목표를 딱히 정하지는 않았지만, 한 시즌에 한 번씩 우승하는 것이 목표다. 지난해처럼 우승이 일찍 찾아온다면 2, 3승까지도 바라볼 수 있게 먼저 시즌 첫 우승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