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스널 특정 선수 경고에 몰린 베팅…시끄러운 EPL

뉴스듣기


해외축구

    아스널 특정 선수 경고에 몰린 베팅…시끄러운 EPL

    뉴스듣기
    아스널 깃발. 연합뉴스아스널 깃발. 연합뉴스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혹시 모를 승부 조작 가능성으로 시끄럽다.

    디 애슬레틱 등은 20일(한국시간)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아스널 선수의 옐로카드(경고)와 관련해 의심스러운 베팅 패턴이 나타났다는 제보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기 결과가 아니라 경고, 또는 코너킥 횟수 등 특정 행위에 베팅하는 '스폿 픽싱'으로, 아스널 특정 선수의 경고에 비정상적인 금액이 베팅됐다는 제보였다. 현지 매체들은 해당 선수의 신원 및 경기에 대한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FA도 공식 조사에 들어간 상황은 아니다. FA 대변인은 "이번 사안을 인지하고 살펴보는 중"이라고 답했다.

    2018년 4월 링컨 시티 수비수 브래들리 우드가 FA컵에서 의도적으로 두 차례나 경고를 받은 사실이 적발된 사례도 있다. 당시 우즈는 6년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승부 조작으로 5년, 또 경기 결과에 22차례나 베팅한 혐의 및 관련 정보 전달 혐의로 12개월의 징계가 추가됐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