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번째 아시안컵 출전' 지소연 "우승하러 왔다"

뉴스듣기


축구

    '4번째 아시안컵 출전' 지소연 "우승하러 왔다"

    뉴스듣기
    지소연. 대한축구협회 제공지소연. 대한축구협회 제공"아시안컵 우승을 하려고 왔어요."

    여자 축구대표팀 에이스 지소연(첼시)의 눈은 사상 첫 아시안컵 우승으로 향했다. 개인적으로는 네 번째 아시안컵 출전. 첫 목표는 상위 5개국 이내에 들어 2023년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티켓을 따는 것이지만, 최종 목표는 우승이다.

    지소연은 20일(한국시간) 인도에서 열린 2022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C조 베트남과 1차전(21일)을 앞둔 기자회견에서"팀 전체적으로 준비가 잘 됐다. 준비 기간이 길었던 만큼 첫 경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은 지난 2일부터 남해에서 담금질을 했다. 15일 결전지 인도로 이동해 현지 적응에 들어갔다.

    지소연에게는 네 번째 아시안컵이다. 한국의 역대 최고 성적은 2003년 태국 대회 3위다. 지소연이 뛴 아시안컵에서는 2010년 중국 대회에서 조별리그 탈락했고, 2014년 베트남 대회 4위, 요르단 대회 5위를 기록했다.

    지소연은 "네 번째 아시안컵에 출전하는데 기대가 많이 된다"면서 "월드컵 티켓을 따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더 나아가 아시안컵 우승을 하려고 왔다. 감독님 말씀처럼 우리는 좋은 팀이고, 매 경기 우리 강점을 증명해야 한다"고 자신했다.

    계속해서 "일단 첫 경기인 베트남전에 초점을 맞추려고 한다. 선수들과 영상도 보면서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있다. 베트남전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벨 감독도 '우승'이라는 단어를 자신있게 꺼냈다.

    벨 감독은 "베트남, 미얀마, 일본 모두 경기를 해봤기에 정보가 있다. 어렵겠지만, 흥미로운 경기가 될 것"이라면서 "우승을 하러 왔다. 일단 베트남전만 생각하려고 한다. 당장 다음 경기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대표팀에서는 선수 3명과 지원스태프 3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격리 중이다. 그럼에도 벨 감독은 자신감으로 가득했다.

    벨 감독은 "우리는 강한 팀이고, 재능이 있는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모든 경기에서 기량을 발휘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 우리는 2년 동안 준비했다. 이제 선수들을 경기장에 내보낸 뒤 할 수 있는 것을 보여달라고 할 때"라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