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 팬데믹이 부른 재택근무, 경기위축 막았다

뉴스듣기


금융/증시

    코로나19 팬데믹이 부른 재택근무, 경기위축 막았다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코로나 이전 우리나라의 재택근무 이용자는 2019년 9만 5천 명으로 비중은 0.3%에 불과했지만 2021년에는 114만 명 비중은 4.2%로 무려 12배나 늘었다.

    한국은행은 20일 내놓은 BOK이슈노트; 팬데믹 이후 재택근무 확산과 경기완충효과라는 보고서에서 이렇게 늘어난 재택근무활용이 팬데믹 이후 생산활동을 지속하는 경제 회복력에도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우선 재택근무는 저연령층, 고학력층에서 그리고 상용직, 대기업, 고숙련 직업일수록 많이 활용됐고 산업별로는 정보통신과 금융보험, 전문과학기술 등에서 나타났지만 숙박음식과 보건복지에서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재택근무자의 임금상승률이 '20년 11.8%, '21년 8.2%인 반면 비재택근무자의 임금상승률은 각각 4.0%와 2.7%에 불과했다고 한은은 밝혔다.
    특히 팬데믹이 초래한 경제적 충격은 경제의 회복력에 따라 차별화되는데 재택근무 활용은 경제의 회복력과 밀접하게 연관됐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성장회계 분해. 한은 제공성장회계 분해. 한은 제공한은은 성장회계 분해결과 '20년 1분기 근무지의 생산감소가 -2.9%p인 반면 재택생산은 +4.3%p로 큰 폭의 완충작용을 했고 2분기에는 근무지의 생산감소로 GDP감소가 -5.5%p인 반면 재택생산은 +1.0%p의 회복효과를 낸 것으로 분석했다.

    또 '20년 1분기부터 '21년 1분기까지 다섯 분기 연속으로 재택생산의 GDP 기여도가 플러스의 값을 기록했는데 이는 팬데믹이 장기화되면서 재택근무가 꾸준히 늘어난데 기인한다고 한은은 덧붙였다.

    다만 재택근무 여건이 충분히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불가피하게 재택근무가 크게 늘어나면서 총요소생산성은 다소 하락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근무지 생산감소로 인한 GDP 감소와 총요소생산성에 의한 하락, 재택생산의 따른 플러스 효과를 감안할 경우 전체적으로는 조금 감소했지만 그나마 재택근무가 마이너스 효과를 상쇄했다고 한은은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