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종이 공보물 배달 안돼요~'…'페이퍼리스' 선거운동 나선 이재명

뉴스듣기


국회/정당

    '종이 공보물 배달 안돼요~'…'페이퍼리스' 선거운동 나선 이재명

    뉴스듣기
    핵심요약

    종이로 집집마다 배달됐던 '예비 홍보물'…이재명 후보 만들지 않기로
    대신 SNS, 유튜브 영상 콘텐츠로 완전 대체…선거운동 사상 첫 시도
    비용에 비해 효과 낮았던 공보물…친환경 온라인 콘텐츠로 탈바꿈
    이 후보 영상서 공약 의지 담은 자필 편지 쓰기도…영상 24일 오전 공개 예정

    지난 4·15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들의 선거 공보물이 놓여있다. 이한형 기자지난 4·15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들의 선거 공보물이 놓여있다. 이한형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종이 없는 이른바 '페이퍼리스' 선거운동에 나선다. 통상 종이로 인쇄돼 각 집에 뿌려졌던 대통령 선거 예비 홍보물 책자를 종이 대신 '유튜브 영상'으로 대체하기로 한 것. 영상은 오는 24일 오전 9시 30분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공직선거법상 예비 후보자들은 공식 선거운동기간 개시 3일 전까지 공약과 사진 등을 담은 예비 홍보물 책자를 발송해왔다. 선거구 내 가구 수의 1/10 이내 가구를 대상으로 하다보니 종이 사용량도 만만치 않았다.  

    하지만 종이 사용량과 들어가는 비용에 비해 열독률 등 효과가 낮은데다가, 담을 수 있는 내용도 한정돼 있어 '과도한 종이 낭비일 뿐'이란 비판을 받아왔다. 이는 선거운동 방식을 다양화하는 방식의 공직선거법 개정 시도로도 여러차례 나타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MBC PD 출신인 김영희 선대위 홍보소통본부장.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MBC PD 출신인 김영희 선대위 홍보소통본부장. 윤창원 기자
    MBC PD 출신인 김영희 선대위 홍보소통본부장이 영입 초기 이런 고민을 이 후보에게 말했고, 후보가 찬성하면서 종이 공보물을 온라인 상 영상 홍보물로 완전 대체하기로 했다고 한다. 이는 선거운동 사상 처음이라는 것이 선거대책위 설명이다.


    이번 종이 홍보물 절약으로 10억원 어치 상당의 종이 인쇄물 약 230여만부가 절약될 수 있다. 종이 사용을 줄일 경우, 종이를 생산하고 폐기하는 과정에서 쓰이는 에너지가 소모되지 않아 탄소중립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한편, 이 후보는 이번 영상에서 민생과 경제에 대한 약속과 실천 의지를 담은 자필 편지를 쓴다고 한다. 이 후보는 5년 후에 "이 편지를 꼭 다시 열어보라"며 자신이 약속을 지켰는지 다시 평가받는 심정으로 일하겠다는 다짐을 영상에 담았다고 한다. 김 본부장은 "대선에 임하는 후보자의 깊은 진심과 짙은 진정성을 유권자들이 잘 느낄 수 있도록 영상물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