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권영세, 홍준표 겨냥 "당 지도자급 인사, 지도자에 걸맞은 행동 해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권영세, 홍준표 겨냥 "당 지도자급 인사, 지도자에 걸맞은 행동 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구태 보이면, 당원으로서의 자격도 인정 못 받을 것"
    어제 윤석열-홍준표 면담 속 洪 요구 겨냥한 발언 해석
    洪, 합류 조건으로 국정운영 능력 담보조치·처가비리 엄단 선언 요구
    '국정운영 능력' 조건에 이준석 "본인 사람 쓰라는 이야기"
    洪, 3.9 종로 보궐선거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공천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20일 "당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이라는 절체절명의 시기에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이날 선대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히며 "만일 구태를 보인다면 지도자로서 자격은커녕 당원으로서의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임을 명심해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본부장은 "지금은 매우 중요한 시기다. 제가 얼마전 이미 당 모든 분들이 책임있는 행동 해야할 때란점 분명히 말한 바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주어가 생략된 지적이지만, 당 안팎에서는 전날 윤석열 대선후보와 홍준표 의원의 회동 속 홍 의원의 요구를 겨냥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홍 의원은 전날 선대본부 상임고문 합류 조건으로 국정 운영 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와 처가 비리를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중 '국정 운영 능력 담보 조치'에 대해 이준석 당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국민들이 신뢰할만한 사람을 쓰라는 것이고 그 말이 지금 이 상황에 나온 것은 본인 사람 쓰라는 이야기일 것"이라고 해석했다. 선대본부 합류 조건 중 하나로 자신의 세력을 기용해달라는 부탁을 곁들였을 것이라는 취지다.

    실제로 전날 만찬 자리에서 홍 의원이 3월 9일 대선과 함께 치러질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와 관련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서울 종로에 공천하고, 대구 중·남구에도 특정인의 공천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윤 후보 측은 당황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권 선대본부장은 '당지도자급 인사에 대한 비판이 홍 의원을 겨냥한 것이냐'는 질문에 "윤 후보와 홍 의원간의 만남에 대해서는 특별히 더 드릴 말씀이 없다"며 "액면 그대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