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당정 "거리두기 연장 무게…업종별 미세조정 가능성"

뉴스듣기


국회/정당

    당정 "거리두기 연장 무게…업종별 미세조정 가능성"

    뉴스듣기
    핵심요약

    16일 종료되는 거리두기 추가연장 방안 검토
    "오미크론 확산 위험…다음달 3만 나올수도"
    "2주 혹은 2주보다 길게 연장될 가능성"
    심야영화 등 일부 방역수칙 미세조정 검토

    코로나19 긴급당정협의 자료사진. 윤창원 기자코로나19 긴급당정협의 자료사진. 윤창원 기자당정은 오는 16일로 종료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 연장하는 방안에 무게를 두고 검토하고 있다. 다만 심야시간 영화관 등 상대적으로 방역 상황이 지켜지는 업종에 대해서는 미세조정될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2일 국회에서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3차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회의 이후 출입기자단을 만나 "여러가지 어려운 불확실성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상황 악화가 예견되는 상황이므로 우선 연장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신 대변인에 따르면, 최근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의 검출량이 3.7%에서 10.5%로 급증했다. 이에 따라 올해 초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다음달에는 하루에 2~3만명까지 발생할 위험이 있다고 정부는 예측했다.

    신 대변인은 "오미크론 확산세나 설 연휴 (이후 확산) 위험성, 지금 상황에서 오히려 더 악화될 상황에 대비해서 완화보다는 안정적으로 가야한다는 의견이 중론이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연장 기간을 직전처럼 2주로 할지, 더 늘릴지에 대해서는 논의중이라고 했다.

    신 대변인은 "설 연휴가 있기 때문에 2주에서 조금 더 기간을 연장해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며 "확정된 건 아닌데 2주에서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반적인 거리두기 방침은 연장되지만 일부 업종의 경우 방역수칙이 미세조정될 수 있다고 신 대변인은 전했다.

    신 대변인은 "심야극장 같이 안전하게 마스크를 쓰고 방역지침을 준수할 수 있는 활동 영역에서는 방역수칙을 미세조정하도록 검토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오는 13일 법원에서 학원, 독서실, 스터디카페에 대한 방역패스 적용 여부를 결론내리는 것에 대해서는 "결과가 어떻든 방역패스를 합리적으로 적용하는 부분을 검토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고 했다.

    방역패스 적용의 예외대상 범위를 넓혀달라고 요청했다는 취지다. 특히 임신부의 경우 백신을 맞지 않아도 코로나19 위험을 적극적으로 회피하려 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방역이 안전한 곳에서는 방역패스 예외로 정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는 게 신 대변인 설명이다.

    청소년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는 "개학 이후 오미크론 확산으로 학생들이 집단 감염되거나 지역사회 감염으로 학습권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며 "백신접종을 독려할 여러 방법을 강구하도록 적극적으로 요구했다"고 말했다.

    오는 13일부터 도입되는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는 미접종자가 아닌 고위험군, 중증 위험 환자를 우선 대상으로 투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또 당은 정부에 코로나19 추가 지원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편성도 거듭 요청했다고 신 대변인은 전했다. 그는 "오미크론 상황이 악화되면 의료기관 손실보상이나 먹는 치료제 확보, 여러 방역 소요금액이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만큼 추경에 대해 세부 내용을 정리해 다시 보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