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용대·안세영, 매주 뜬다' 배드민턴 코리아리그 창설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이용대·안세영, 매주 뜬다' 배드민턴 코리아리그 창설

    뉴스듣기

    배드민턴 코리아리그가 출범한다.. 이용대(요넥스), 안세영(삼성생명) 등 간판 스타들이 그만큼 더 자주 팬들을 찾아간다.

    한국실업배드민턴연맹(회장 김중수)은 10일 "오는 13일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문화체육문화센터에서 '2022 DB그룹 배드민턴 코리아리그'가 개막한다"고 밝혔다. 오는 2월 26일까지 7주 동안 매주 목~토요일 3일 동안 이어지는 일정이다.

    개막전은 13일 오후 4시 남자부 광주은행과 밀양시청의 경기다. DB그룹이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해 5억 원을 후원한다.

    남녀부 8개 팀씩이 참가해 A, B조로 나뉘어 조별 리그를 펼친다. 본선 토너먼트와 챔피언 리그로 우승팀을 가린다. 우승 상금은 1000만 원씩이다.

    남자부는 요넥스, 삼성생명, 광주은행, 고양시청, 광명시청, 밀양시청, 성남시청, 충주시청 등이다. 여자부는 삼성생명, KGC인삼공사, 전북은행, 포천시청, 시흥시청, 화성시청, 영동군청, 화순군청이 참여한다. 다만 인천국제공항과 MG새마을금고, 수원시청, 당진시청, 김천시청 등은 국제 대회 출전 등을 이유로 불참한다.

    코리아리그는 배드민턴 종목의 숙원이었다. 몇 달에 한번씩 단발성으로 열리는 대회만으로는 국내 최다 동호인을 다투는 배드민턴 팬들의 갈증을 풀기 어렵고,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 및 유지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같은 라켓 종목인 탁구가 오는 28일 프로 리그를 출범시킨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한국 배드민턴 간판 이용대를 비롯해 여자 대표팀 에이스 안세영 등 스타들이 출전한다. 이외에도 남자 단식 전 세계 랭킹 1위 손완호(밀양시청)를 비롯해 도쿄올림픽 여자 복식 동메달리스트 공희용(전북은행), 남자 대표팀 단·복식 에이스 허광희(삼성생명), 최솔규(요넥스) 등 전·현 대표팀 선수들이 자웅을 겨룬다.

    김중수 연맹 회장은 "최근 배드민턴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 등이 방영됐는데 인기를 이어야 한다"면서 "최대한 국제 대회가 없는 1~2윌로 리그 일정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당시 국가대표 감독으로 이용대-이효정의 혼합 복식 금메달 등을 이끈 한국 배드민턴 대부다.

    tvn 배드민턴 예능 '라켓 보이즈'에 출연했던 아나운서 장성규와 탤런트 윤현민을 비롯해 부승관, 김민기 등이 홍보 대사로 활약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