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 배드민턴 최고 기대주' 진용, 박용제 감독과 요넥스 합류

뉴스듣기


야구

    '韓 배드민턴 최고 기대주' 진용, 박용제 감독과 요넥스 합류

    뉴스듣기
    4일 요넥스 배드민턴 선수단 신인 입단식에서 김철웅 동승통상 대표(왼쪽)와 진용이 포즈를 취한 모습. 요넥스코리아4일 요넥스 배드민턴 선수단 신인 입단식에서 김철웅 동승통상 대표(왼쪽)와 진용이 포즈를 취한 모습. 요넥스코리아
    요넥스 배드민턴 선수단이 새 감독과 선수를 영입했다.

    요넥스는 4일 서울 마포구 동승통상(요넥스코리아) 본사에서 박용제 감독의 취임식을 열었다. 또 유망주 진용(19)을 비롯한 올해 신인 입단도 함께 진행했다.

    박 감독은 부산 진구청과 삼성전기에서 선수로 뛰었고 국가대표 트레이너와 한국초등학교배드민턴연맹 전무 이사 등을 거쳤다. 여자 실업팀 포스코특수강 감독(2014~2015년)을 맡은 뒤 대한배드민턴협회 이사로 활동해왔다.

    요넥스는 "선수부터 트레이너, 감독까지 다양하고 풍부한 경험을 갖춘 박 감독이 탁월한 선수 관리와 팀 운영으로 새로운 도약을 이끌 적임자라 판단했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취임식에서 박 감독은 "요넥스 감독으로 취임하게 되어 영광"이라면서 "선수와 구단 사이의 소통을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안현석 코치가 그동안 잘해왔던 만큼 잘 이어나가도록 하겠다"고 취임 일성을 밝혔다. 이어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책임감을 갖고 우수한 선수단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4일 김철웅 대표(왼쪽부터)와 올해 신인 이상민, 차종근, 진용, 박용제 감독이 입단식에서 기념 촬영을 한 모습. 요넥스코리아4일 김철웅 대표(왼쪽부터)와 올해 신인 이상민, 차종근, 진용, 박용제 감독이 입단식에서 기념 촬영을 한 모습. 요넥스코리아
    이날은 진용과 이상민, 차종근 등 2022년 신입 선수들도 입단했다. 특히 당진정보고 졸업 뒤 곧바로 실업 무대에 나서는 진용은 차세대 국가대표 에이스로 꼽힌다. 초·중·고 시절 꿈나무 대표팀과 주니어 국가대표를 모두 거치고 올해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걸출한 선배들을 제치고 1위로 첫 성인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요넥스는 "탁월한 경기 운영 능력과 빠른 스피드, 정확한 볼 컨트롤이 장점인 진용은 단·복식에서 모두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진용이 요넥스에서 평소 롤 모델로 삼아온 이용대와 호흡을 맞추고 배우며 팀을 이끄는 주축 선수로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진용은 "요넥스와 함께 할 수 있음에 감사드린다"면서 "보답하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우수한 성적을 거두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간판 스타 이용대와 국가대표 최솔규 등이 활약하는 요넥스는 오는 13일 개막하는 2022 배드민턴 코리아리그로 올 시즌에 돌입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