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일반

    재야 당구 고수에 희생된 강자들, 새 우승자 탄생할까

    'NH농협카드 PBA 챔피언십' 32강전에서 통산 4회 결승 진출에 빛나는 강민구를 격파한 박광열. PBA'NH농협카드 PBA 챔피언십' 32강전에서 통산 4회 결승 진출에 빛나는 강민구를 격파한 박광열. PBA
    프로당구(PBA) 투어 우승자 등 강자들이 재야의 고수들에게 당했다.

    2일 경기도 고양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NH농협카드 PBA 챔피언십' 32강전에서 강동궁(SK렌터카), 서현민(웰컴저축은행) 투어 챔피언 출신 선수가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4회 준우승에 빛나는 강민구(블루원리조트)도 탈락했다.

    올 시즌 랭킹 2위 강동궁은 이상용과 접전 끝에 2 대 3 패배를 안았다. 강동궁은 4세트까지 2 대 2로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5세트 리드를 잡았지만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이상용이 8이닝 7점을 몰아치며 11 대 8로 5세트를 따내 16강에 진출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서현민도 박광열에 덜미를 잡혔다. 서현민은 1세트를 2 대 15(4이닝), 2세트를 8 대 15(8이닝)로 내주며 벼랑에 몰렸다. 3세트 연속 11점을 올리며 15 대 11로 만회했으나 박광열이 4세트를 4이닝 만에 15 대 3으로 따내며 승리를 거뒀다.

    강민구도 그리스 복병 파파콘스탄티누에 0 대 3(14:15 13:15 7:15) 완패를 안았다. 사와쉬 불루트(터키)는 이병진에 2 대 3, 고상운(SK렌터카)과 오성욱(신한금융투자)도 각각 이종주와 남경훈에 세트 스코어 1 대 3으로 패했다.

    'NH농협카드 PBA 챔피언십' 타이틀 스폰서인 NH농협카드 에이스 조재호. PBA'NH농협카드 PBA 챔피언십' 타이틀 스폰서인 NH농협카드 에이스 조재호. PBA

    타이틀 스폰서 NH농협카드 에이스 조재호는 16강에 안착했다. '국내 아마추어 최강'으로 군림했던 조재호는 주시윤과 32강전에서 1세트를 9 대 15로 내줬지만 이후 내리 세 세트를 내리 따내며 역전승했다. 지난해 11월 '휴온스 챔피언십' 준우승을 넘어 우승을 정조준한다.

    '세계 최강' 프레드릭 쿠드롱도 16강에 합류했다. 쿠드롱은 지난 시즌까지 TS샴푸 주장을 맡은 정경섭과 혈투 끝에 3 대 2로 신승했다.

    '스페인 강호'들도 16강에 가세했다. 지난 시즌 왕중왕전 챔피언 다비드 사파타(블루원리조트)와 하비에르 팔라존(휴온스)은 각각 김임권, 이홍기를 3 대 0으로 완파했다. 특히 사파타는 3세트 연속 12점을 몰아치며 이닝 평균 3.0점으로 웰뱅 톱랭킹 1위를 달렸다.

    PBA 16강전은 3일 펼쳐진다. PBA&GOLF, SBS SPORTS, MBC SPORTS+, IB SPORTS를 통해 TV로 생중계된다. 유튜브(PBA TV), 네이버 스포츠, 카카오 TV, 아프리카 TV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