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불후의 명곡' 첫 출전 이은미 "라인업 쟁쟁해 위축된다"

뉴스듣기


방송

    '불후의 명곡' 첫 출전 이은미 "라인업 쟁쟁해 위축된다"

    뉴스듣기
    KBS 제공KBS 제공'불후의 명곡' 전설의 아티스트 이은미가 최초로 경연 무대에 선다.
     
    8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은 '오 마이 스타 특집 2탄'으로 꾸며진다. 시상식을 방불케 하는 라인업이 화제를 모은다. 마이클리·민우혁, 조장혁·김바다, 김용진·공소원, 이은미·서도밴드, 이정·송이한, 부활·SF9 인성, 권인하·정홍일, 뱅크·지선, 신효범·유회승, 진성·김태연, 임정희·조권, 효린·리아킴까지 12팀이 총출동해 탄성을 불러일으키는 무대를 꾸민다.
     
    특히 과거 '불후의 명곡'에 전설로 등장했던 이은미가 처음으로 경연 가수로 참여해 기대감을 폭발시킨다. 부활, 권인하, 신효범, 조장혁, 뱅크 등 레전드 가수들이 총출동하는 만큼 "라인업이 쟁쟁해 위축된다"며 긴장감을 드러낸 이은미. 이 모습을 지켜보던 누군가가 "뻥치지마"라며 버럭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버럭한 이는 조장혁으로 그는 어떤 자리에서나 이은미가 위축된 걸 본적 없다고 투덜거렸고 여기에 가세한 신효범은 "내 친구 이은미는 난 안중에도 없다"며 귀여운 견제로 이은미의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은미와 서도밴드는 올블랙으로 의상을 맞춰 입고 카리스마를 내뿜어 압도적인 무대를 기대하게끔 한다. 이들은 지친 국민에게 위로를 전하고자 한영애의 '코뿔소'를 선곡해 무대에 오른다. 무엇보다 공연의 신 이은미의 독보적 카리스마와 신들린 가창력, 조선팝 창시자 서도밴드의 환상적인 사운드가 만나 탄생할 전율의 무대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한다.
     
    레전드 컬래버레이션 무대로 라인업을 꽉 채운 '불후의 명곡-오 마이 스타 특집' 2탄은 오늘(8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