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시월드→임신 '며느라기2'…박하선 K며느리 진화론

뉴스듣기


방송

    [현장:EN]시월드→임신 '며느라기2'…박하선 K며느리 진화론

    뉴스듣기

    '며느라기' 시즌2 시월드 지나 '임신' 소재로 귀환
    박하선 "할 말을 하기 시작한 것에 점수 주고파"
    권율 "시즌1보다 높은 점수 위해 달려가고 있어"

    카카오M 제공카카오M 제공시월드('시가'의 신조어 표현)에 이어 이번엔 임신이다. 리얼한 며느리 이야기로 공감을 샀던 '며느라기'가 시즌2로 귀환했다. 며느리를 넘어 임신과 육아 그리고 이혼까지 대한민국 엄마들의 희로애락을 본격적으로 다룬다.

    7일 온라인 생중계 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며느라기2…ing' 제작발표회에는 이광영 PD를 비롯해 배우 박하선, 권율, 문희경, 백은혜, 최윤라 등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박하선은 결혼 2년 차에 갑작스러운 임신 소식을 듣게 된 며느리 민사린 역을 맡았다.

    그는 "많은 작품을 보면 '임신하면 무조건 기뻐야 해'라고 무의식적으로 강요된 부분이 있지 않나 싶다. 그러나 요즘은 직장을 다니는 등 여의치 않은 상황이 있고 제 주위에도 임신에 대한 불안을 느끼는 분들이 많다. 여러 가지 고민을 표현해 보고 싶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저도 공감했다"고 밝혔다.

    시즌1보다는 훨씬 발전한 민사린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하선은 "고부갈등도 그렇고 결혼 후 어른들께 아니면 남편에게 할 말을 하기 시작하는 게 오래 걸린다. 그래도 시즌1보다는 할 말을 하기 시작한 것에 대해 점수를 많이 주고 싶다. 남편 구영이도 시원하고 좋아졌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권율은 아내의 임신 소식에 들뜬 평범한 대한민국의 남편 무구영 역을 연기한다. 시즌1에서 아들과 남편 역할 사이에서 고민했다면 이번에는 조금씩 '아내의 편'이 되기 위해 노력한다.

    권율은 "시즌1과 다른 무구영의 변화가 있다. 극적인 삶의 변화는 없지만 경험을 쌓고 습득하면서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한다. 또 처음 겪는 상황을 마주하면서 오해가 생긴다"고 전했다.

    이어 "시청자 분들이 재밌게 볼 만한 답답한 포인트는 여전히 남아 있고, 사랑스러운 유니콘은 아니다. 시즌1의 50점 초보 남편 무구영보다 높은 점수를 위해 달려가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광영 PD는 문제에 특정한 답을 내리기보다 하루 하루 극복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그는 "'완벽한 극복'이라는 게 가능할까 싶었다. 고비가 있으면 그 상황을 현명하게 극복하면서 하루 하루를 살아가는 것 같다. 거창한 답을 내려주는 드라마보다는 오늘 하루 열심히 잘 이겨낼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고자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최대한 정답을 주지 않으려고 애를 쓰면서도 공감이 되기 위해 노력했다. 답을 갖고 접근하면 드라마의 본질이 흐려질 것 같았다. 드라마에 나온 인물들이 다양한 선택과 생각을 하지만 백만 개가 넘는 선택지 중 하나에 불과하다"라고 덧붙였다.

    임신 소재에 대해서는 "결혼을 하면 당연히 기대하게 되는 절차다. 저도 결혼하면서 가장 많이 고민했던 지점"이라며 "제 고민을 함께 녹여내면 좋은 이야기가 되지 않을까 싶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며느라기2…ing'는 오는 8일 오전 10시 카카오TV에서 첫 공개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