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레이서' 첫방부터 7.4%…금토극 1위 올랐다

뉴스듣기


방송

    '트레이서' 첫방부터 7.4%…금토극 1위 올랐다

    뉴스듣기
    방송 캡처방송 캡처MBC 새 금토드라마 '트레이서'가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키며, 금토드라마 시청률 1위에 올랐다.

    7일 방송된 '트레이서'는 시청률 7.4%(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1회에서는 '나쁜 돈'의 행방을 쫓아 짜릿한 활약을 그려나갈 국세청 전문가들의 이야기가 시작됐다.

    첫 장면에서는 호수에서 인양되는 의문의 물체를 멍하니 바라보는 황동주(임시완 분)가 등장했다. 혼잡한 현장 한가운데서 감정이 느껴지지 않는 표정을 하고 서 있는 황동주와 그를 발견한 서혜영(고아성 분)의 모습이 포착돼 두 사람이 어떤 인연으로 얽히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시간이 흘러 회계사로서 명성을 떨치다 회사를 그만두고 국세청에서 일하게 된 황동주의 현재가 그려지며 본격적인 전개가 시작됐다. 그는 극 중 국세청 서열 3위 중앙지방국세청장 인태준(손현주 분)을 찾아가 "원하는 곳까지 달려가시게끔 도와드리겠습니다. 갚아 드리고 싶어서요. 아버지에게 베풀어주셨던 은혜"라고 말해 묘한 긴장 구도를 형성했다.

    이때, 황동주의 아버지가 과거에 세무조사를 받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인태준은 황동주의 속내를 알아보기 위해 그를 조사했고, 황동주가 국세청에 입사한 후 이뤄낸 놀라운 성과들이 드러났다. 모르쇠로 일관하던 고액체납자를 골탕먹이는가 하면, 어떤 위기에도 굴하지 않고 사건을 처리하는 황동주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시원한 '한 방'을 선사했다.

    결국, 그는 국세청에 입사한 지 4년 만에 능력을 인정받아 중앙지청 조세 5국 팀장으로 발령받았고 과거에 인연을 맺었던 서혜영과는 팀장과 팀원 관계로 재회했다. 황동주는 사직서를 제출한 서혜영을 만류하며 "딱 일주일만 더 생각해 보죠?"라고 제안했고, 퇴사와 잔류의 갈림길에 선 그녀가 새로운 팀장을 만나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이목이 집중됐다.

    일명 '쓰레기 하치장'이라 불리는 조세 5국에서 일하는 다양한 인물들의 등장도 극에 재미를 더했다. 특히 오영(박용우 분) 과장은 '일을 안 하는 게 일'이라는 신념을 갖고 건들건들한 태도를 보이는가 하면, 다른 팀의 업무를 몰래 처리해 주고 수고비를 받는 등 독특한 캐릭터를 자랑했다. 하지만 그에게도 무언가 숨은 사연이 있음이 암시돼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케 했다.

    1회 말미에는 조세 5팀에서 본격적으로 활약하기 시작한 황동주의 모습이 짜릿함을 안겼다. 고액체납자 양 회장이 내연녀를 통해 비자금을 전달받아 숨긴 정황을 포착한 국세청 직원들이 곧바로 집 안으로 들이닥쳤으나 이미 현금 10억이라는 큰 돈은 행방을 감춰 난감한 상황이 펼쳐졌다.

    이때 황동주는 집안 벽 어디엔가 돈이 숨겨져 있다는 것을 확신하고 거침없이 해머를 휘둘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 순간 부서진 환풍구 시설 틈으로 쏟아져 나와 허공에 흩날리기 시작하는 지폐들과 '돈 비' 속에 서서 서로를 바라보는 황동주와 서혜영, 그리고 황동주를 응시하는 오영의 의미심장한 시선이 더해지며 역대급 엔딩을 탄생시켰다.

    MBC 새 금토드라마 '트레이서'는 8일 밤 9시 50분 2회가 방송되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