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MBC 연예대상 10관왕 '놀면 뭐하니?' 이효리까지 식구들 '총출동'

뉴스듣기


방송

    MBC 연예대상 10관왕 '놀면 뭐하니?' 이효리까지 식구들 '총출동'

    뉴스듣기
    MBC 제공MBC 제공'놀면 뭐하니?'를 함께 빛내준 식구들이 오랜만에 '2021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만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여름을 책임졌던 MSG워너비부터 싹쓰리, 환불원정대 이후 1년 만에 유재석과 재회한 이효리까지 등장했다.
     
    8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지난달 29일 열린 '2021 MBC 방송연예대상' 비하인드가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유재석·정준하·하하·미주가 대기실에 모여 대화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무한도전' 종영 후 3년 만에 방송연예대상에 참석한 정준하와 하하는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신인상 후보에 오른 미주는 "시상하러 왔지, 앉아 있는 건 처음"이라고 긴장했다.
     
    MSG 워너비 멤버들이 '놀면 뭐하니?+' 대기실을 찾았다.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의 전반기를 맡아줬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어 "저희가 석진이 형 스타 만들어줬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하하는 지석진에게 "형이 '유재석 열차' 타고 있는 거 몰라?"라고 하자, 지석진은 "얼마 전에 내가 내렸어"라며 선을 그었다. 그러더니 하하를 향해 "내렸다가 다시 탔더라?"라고 반격해 폭소케 했다. 또 정준하를 보며 "내리지 않았어?"라고 물었다. 세 사람의 '유재석 열차' 탑승 의혹에 대기실은 초토화 됐다.
     
    이어 MSG 워너비는 새로운 소식을 전해 이목을 끌었다. 지석진은 "M.O.M. 신곡 나온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MSG 워너비 제작자 유야호(유재석)에게 요청사항을 전해 유야호의 반응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날 유재석은 싹쓰리, 환불원정대로 인연을 맺었던 이효리와 재회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효리는 유재석과 악수를 나눈 뒤 "괜찮았어?"라고 물었다. 이들이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오늘(8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