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김남국 "이재명 닷페이스 나가면 2030 여성표 나오냐"…텔레그램에서 심야 성토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단독]김남국 "이재명 닷페이스 나가면 2030 여성표 나오냐"…텔레그램에서 심야 성토

    뉴스듣기
    핵심요약

    '시리얼', '닷페이스' 출연 반대했던 김남국…이재명 '닷페' 출연에 "오히려 실이 많아"
    국민을 표로만 보는 인식…"윤석열과 똑같은 실수, 2030여성표가 나오나"
    여성 커뮤니티는 언급도 안해…남성 커뮤니티 반응만 소개하기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서울시당 선대위 출범식 '더 앞으로, 더 제대로 서울'에서 선대위원장들과 출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서울시당 선대위 출범식 '더 앞으로, 더 제대로 서울'에서 선대위원장들과 출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7일 유튜브 채널 '닷페이스'와 인터뷰한 것을 두고 일부 남성 지지자들의 반발이 커지는 가운데, 같은 당 김남국 의원이 소속 의원들이 모여있는 단체 텔레그램방에서 "오히려 실이 많은데도 도대체 왜 이런 곳에 후보를 출연하게 했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성토했다.

    닷페이스는 2030세대 여성을 중심으로 24만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로 소수자와 청소년 빈곤, 기후변화, 플랫폼 노동 등의 의제를 주로 다루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밤 의원 단체 텔레그램 방에서 "대통령 후보는 '법륜 스님'이 절대 아닙니다. 철저하게 선거 전략을 위해서 뛰어야 할 시기에 왜 '젠더 갈등'에 후보를 올라타게 했는지 저희의 전략적 실수"라는 글을 올렸다.

    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선대위가 신지예 전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를 영입한 것을 언급하면서 "저쪽이 실수해서 초토화된 것을 보고도 똑같은 실수를 했다""'닷페이스' 이런 곳 나가면 2030 여성표가 나오나요"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앞서 김 의원의 주도로 이 후보의 '닷페이스' 출연은 한 차례 무산된 바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 12월에는 이 후보 측이 CBS 뉴미디어채널인 '씨리얼' 출연을 약속했다가 김 의원의 반대로 출연이 연기된 상태다.  

    '씨리얼'은 사회적 소수자 이슈를 주로 다뤄 온 채널이지만, 일부 남성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 무분별한 '반페미니즘'과 '여혐 낙인찍기'에 민주당 선대위 온라인소통단장인 김 의원이 적극 호응한 것.

    이에 따라 민주당 내에서도 "표만 좇아 민주당이 '여혐의 길'로 가고 있다"는 문제의식이 제기됐다. 이 후보의 '닷페이스' 출연도 이같은 배경에서다.

    이 후보 역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닷페이스' 출연과 관련해 "주권자를 가려가며 의견을 듣는 것은 옳은 정치가 아니다"라며 "정치는 주권자의 권한을 위임받아 대리하는 것이다. 정치인은 주권자가 어떤 생각을 갖고 계신지 늘 파악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선 후보로서 국민을 '표로만 보지 않겠다'는 의식을 드러낸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기본소득 정책 발표를 위해 국회 소통관에 들어서고 있다. 같은 당 박찬대, 김남국, 윤후덕 의원 등이 보인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기본소득 정책 발표를 위해 국회 소통관에 들어서고 있다. 같은 당 박찬대, 김남국, 윤후덕 의원 등이 보인다. 윤창원 기자
    김 의원이 성토 글과 함께 텔레그램 방에 첨부한 커뮤니티 반응 역시 비판의 소지가 있다.

    김 의원은 디씨인사이드 이재명 갤러리, 딴지, 클리앙을 진보 성향 커뮤니티로, 펨코(FM코리아)를 보수 성향 커뮤니티로 분류해 이들의 반응을 '지지자의 반응'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해당 커뮤니티에 올라온 회원들의 반응을 문서 형식으로 요약해 첨부했는데 '후보님 틀렸습니다. 근처도 안 가야 하는 게 맞아요", "지금까지 2030 밭갈이 한 거 다 날아갔다", "그럼 일베도 가야 하는 것 아니냐", "닷페이스 출연 섭외한 측근 짜르세요", "캠프에 진짜 메갈이 잠입해 있나보네요" 등 젠더 갈등을 부추기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사회적 갈등을 치유하는 것은 물론 소수자들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켜야 할 국회의원이 오로지 대선을 표 계산만으로 접근하는 인식을 드러낸 셈이다.

    의원 단체 텔레그램방에서는 김 의원의 성토글 이후 이렇다 할 반응이 나오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본인의 발언들이 오히려 대다수 국민들의 반감을 일으킨다는 걸 알았으면 좋겠다"고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