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부업 이용자수 급감…평균 이용액은 오히려 늘었다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금융/증시

    대부업 이용자수 급감…평균 이용액은 오히려 늘었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금감원 '2021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 공개
    이용자수 2년반 사이 221→123만명, 절반 가량 감소
    1인당 평균 대출잔액 784→1180만원, 오히려 급증
    담보대출 규제에 대부업체로 수요 넘어간 '풍선효과'

    연합뉴스연합뉴스금융당국의 서민금융 지원 확대 노력 등의 영향으로 고금리의 대부업체 이용자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담보대출 등 고액 대출이 늘면서 1인당 평균 이용액은 오히려 늘어나는 추세다.

    금융감독원이 31일 공개한 '2021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6말 기준 대부업 대출잔액은 14.5조원으로 지난해 12월말 대비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반면 이용자수는 123만명으로 6개월 사이 15.9만명, 11.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부업 이용자 수는 지난 2018년 12월말 221.3만명에서 2년 반 만에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
     
    다만, 대부이용자 1인당 대출잔액은 지난 2018년 12월말 784만원에서 올해 6월말 1180만원으로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비교적 소액인 신용대출 비중은 감소한 반면 대출 규모가 큰 담보대출 비중이 늘어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대부업체의 담보대출 비중은 2년 반 사이 32.2%에서 51.9%로 급증세를 보였다.

    이는 부동산 가격 폭등에 대응하기 위해 금융당국이 제1,2 금융권의 담보대출을 제한하면서 수요가 고금리의 대부업체로 넘어가는 풍선효과가 발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부업체 금리는 지난 2018년 12월말 19.6%에서 올해 6월말 15.8%로 비교적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는 몇차례 단행된 금융당국의 최고금리 인하 조치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은 지난 7월에도 최고금리를 24%에서 20%로 추가 인하했다.
     
    금감원은 "일본계 대부업자의 영업변화, 저축은행 등 업종 전환업자 및 정책서민금융 공급 확대 등으로 대부업체 이용자 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면서 "정책서민금융공급 확대, 대부업 제도개선, 중금리 대출 확대 및 불법사금융 근절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