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집권하면 공수처 즉시 폐지한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안철수 "집권하면 공수처 즉시 폐지한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공수처는 민주주의 적…김진욱 사퇴하라"
    "집권 후 공수처 수사…범죄혐의 드러나면 처벌"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31일 "저는 집권하면 즉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폐지를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수사실력은 0점, 비판 언론엔 재갈, 야당엔 뒷조사나 하는 공수처를 계속 존재시킬 수 없다"라며 "공수처에 대한 수사를 통해 부당한 통신 검열의 배경과 실체를 밝혀내고, 범죄 혐의가 드러나면 법의 심판대에 세우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수처가 엄한 사람들 통신기록이나 뒤지고 있었다"라며 "가장 큰 문제는 공수처가 단순히 피의자와 통화한 상대방이 누군지 확인하는 수준이 아니라, 민간인을 특정해 통화목록을 뽑아내고 있다는 것. 합법을 빙자해 언론인뿐 아니라 언론인의 가족까지 문어발식 사찰을 자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윤창원 기자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윤창원 기자안 후보는 김진욱 공수처장의 사퇴도 요구했다. 그는 "이번 사찰로 공수처는 민주주의의 적이라는 것이 드러났다. 이런 국가기관은 존재할 이유가 없다"라며 "공수처장은 마구잡이식 통신 검열을 즉각 중단하고 검열을 당한 분들에게 사죄하고 그 직에서 사퇴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공수처를 밀어붙인 여당도 이 문제에 책임을 져야 한다"라며 "마치 검찰개혁의 상징인 양 국민을 속이더니 '사찰 괴물'을 만들어 놓았다"고 비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