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개 택배 노조 "CJ대한통운 물량 배송 거부"

뉴스듣기


기업/산업

    4개 택배 노조 "CJ대한통운 물량 배송 거부"

    뉴스듣기
    핵심요약

    우체국, 롯데, 한진, 로젠 합동 기자회견…"파업으로 이관되는 물량 배송 안 해"

    롯데, 한진, 로젠, 우체국 택배 노동조합 대표자들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CJ대한통운 파업에 따른 집화 임시이관 물량의 배송을 거부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롯데, 한진, 로젠, 우체국 택배 노동조합 대표자들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CJ대한통운 파업에 따른 집화 임시이관 물량의 배송을 거부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에 소속된 택배 4사 노조는 CJ대한통운 노조의 파업으로 이관되는 거래처 물량을 배송하지 않겠다고 30일 밝혔다.

    택배노조 우체국·한진·롯데·로젠본부는 이날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급격한 물량 증가로 과로사 위험을 불러올 수 있는 거래처들의 집화 임시 이관에 반대하며 실제 이관이 벌어지면 배송을 거부하겠다"고 말했다.


    롯데, 한진, 로젠, 우체국 택배 노동조합 대표자들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CJ대한통운 파업에 따른 집화 임시이관 물량의 배송을 거부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롯데, 한진, 로젠, 우체국 택배 노동조합 대표자들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CJ대한통운 파업에 따른 집화 임시이관 물량의 배송을 거부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노조는 "그간 한 택배사에서 파업이 이뤄지면 해당 택배사 거래처들의 물량이 일시적으로 타 택배사에 이전됐다가 파업 종료 후 다시 해당 택배사로 돌아가는 일이 반복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물량 폭증으로 터미널이 마비되는 상황이 벌이지기도 했고 과중한 물량을 담당해야 하는 택배 노동자들은 야간배송, 심야배송에 내몰렸다"고 말했다.

    롯데와 한진 로젠 사측은 이미 일선 대리점에 한시적 집화 임시 이관을 허용하지 않을 방침을 통보하고, 이를 지키지 않는 대리점에 코드 폐쇄 등을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CJ대한통운에 집화 제한이 아닌 노조와의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