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정책

    홍남기 부총리 "내년 초 추경 편성 고려 안 해"

    [2022년 경제정책방향]
    "'소상공인 3대 패키지 지원 방안'과 607조 원 규모 내년 예산 신속 집행이 우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년 경제정책방향' 발표에 앞서 국민께 인사를 드리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기재부 제공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년 경제정책방향' 발표에 앞서 국민께 인사를 드리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기재부 제공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소상공인 지원 등 명분으로 여야 정치권이 제기하는 내년 초 추경 편성 가능성에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20일 홍남기 부총리는 '2022년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관련 기자에 "내년 예산이 확정된 지 얼마 되지 않았고, 소상공인 지원과 방역 예산이 최소 18조 원 이상 편성됐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또 "지난주 정부가 방역 지원금 지급과 손실보상 대상 확대 등 '소상공인 3대 패키지 지원 방안'을 마련해 발표한 바 있다"고 상기했다.

    이어 홍 부총리는 "아직 새 회계연도도 시작되지 않은 시점인 만큼 소상공인 3대 패키지 지원 방안과 607조 원 규모로 확정된 내년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홍 부총리는 "현 단계에서 정부는 추경 편성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못을 박았다.

    "내년 경제정책방향 수립에 대선 등 정치 일정 고려 안 해"

    이날 취재진에서는 "내년 예산의 63%를 상반기에 집행하면 하반기 국정 운영 주체인 차기 정부의 재정 운용을 지나치게 제약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도 나왔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도 상반기 예산 집행 목표가 63%였다"며 "특히, 내년에는 오미크론 확산 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연초에 커지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차기 정부 출범 등 정치 일정을 따로 고려해서 상반기 예산 집행 목표를 설정한 것은 전혀 아니라는 것이다.

    홍 부총리는 취재진과 질의응답에 앞선 내년 경제정책방향 발표 때도 "내년 선거로 새 정부가 출범하지만, 경제팀은 단 한치 좌고우면 없이 완전한 경제 정상화 등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