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건희 재직증명서 직인, 원본과 다르다"[이슈시개]

뉴스듣기


대선

    "김건희 재직증명서 직인, 원본과 다르다"[이슈시개]

    뉴스듣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가 지난 2007년 수원여자대학 겸임교수 지원 당시 제출한 한국게임산업협회 재직증명서에 찍힌 직인을 두고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협회가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한 직인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김의겸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씨가 수원여대에 제출한 한국게임산업협회의 재직증명서에 찍힌 회장 직인과 협회가 문체부에 정식으로 제출한 문서의 회장 직인이 완전히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며 관련 문건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한 문건을 보면, 문서 번호 형식의 경우 김씨가 제출한 증명서에는 '제 KAOGI04-029호'라고 기재돼 있지만, 문체부가 받은 공식 문서에는 '문서번호 : KAOGI-06-060'로 명시돼 있다. 직인 모양도 김씨가 제출한 증명서에는 원형으로 찍혔지만, 문체부가 받은 증명서에는 정사각형으로 찍혀있다.

    김 의원은 "문체부로부터 제출받은 협회의 공식 문건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하위법령 입법예고(안)에 관한 의견 제출'을 확인한 결과, 이 문건의 직인은 정사각형으로, 김건희 씨가 수원여대에 제출한 직인의 원형과는 모양 자체가 달랐다"고 밝혔다.

    이어 "협회의 공식 문건 작성 일자는 2006년 7월 21일이고 김건희 씨의 문건은 2006년 6월 29일로 한 달의 시차도 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직인을 교체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협회 관계자가 '2006년 당시 김영만 회장의 직인은 공식 문서에 찍힌 사각형이 맞다'고 말했다"며 "이 협회 김영만 회장의 이름을 기재하는 방법도 김건희 씨 문서에는 '(사)한국게임산업협회 회장 김영만'으로 (사)라는 기호를 표시하고 두 줄로 쓰여진 반면에, 문체부 공식 문서는 (사) 표시 없이 한 줄로 기재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좌측부터 문체부가 협회로부터 받은 문건, 김씨가 제출한 재직증명서. 김의겸 의원 페이스북 캡처좌측부터 문체부가 협회로부터 받은 문건, 김씨가 제출한 재직증명서. 김의겸 의원 페이스북 캡처김 의원은 또 "김씨가 주장하듯 이 문서가 단순히 과장되거나 실수가 작용한 것이 아니라, 고의적으로 문서를 위조했을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며 심각성을 강조했다.

    그는 "조국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씨는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혐의가 적용돼 징역 4년형을 받고 복역 중인데, 주요한 혐의가 사문서 위조였다. 당시 검찰총장 윤석열 후보가 엄격한 검증 잣대를 들이대 고강도 수사를 벌였던 만큼, 자신의 가족에 대해서도 똑같은 기준을 적용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YTN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007년 수원여대에 교수 초빙 지원서를 제출하면서 지난 2002년 3월부터 2005년 3월까지 게임산업협회 기획팀의 '기획이사'로 근무했다고 적었다. 하지만 게임산업협회가 설린된 것은 지난 2004년 4월이다.

    이에 국민의힘 선대위 측은 "재직 기간은 착오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협회 관계자들과의 인연으로 보수를 받지 않고 2년 넘게 기획이사로 불리며 협회 일을 도왔다"고 해명했다.

    윤석열 후보도 "부분적으론 몰라도 전부 허위 경력은 아니다"며 "게임산업협회 이사도 실제 이사 직함을 가지고 상당 기간 도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2002년 게임산업연합회(게임산업협회 전신)에서 사무국장으로 근무하고, 지난 2004년 게임산업협회가 설립된 이후 5년 동안 일했다고 밝힌 최승훈 전 사무국장이 김씨와 함께 근무했거나 본 적이 없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일가 가족비리 국민검증 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주민 의원은 공개회의에서 "김씨에 대해 허위사실을 포함해 고발 여부를 법률적으로 검토했고, 고발할 수 있다는 잠정적인 결론을 내렸다"며 공세에 나섰다.


     
    논란이 확산되자, 윤 후보는 "저나 제 처는 국민께서 기대하는 눈높이에 미흡한 점에 대해 국민께 늘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면서도, "민주당은 협회가 2004년 법인화됐는데 어떻게 이사를 2002년부터 했느냐고 하는데, 2000년부터 연합회 형태가 존재해왔다. 거기 있는 분들도 (아내를) 알고 있었다"고 재차 해명했다.

    그러면서 "무보수 비상근 이사라고 하는 건 법인이 아니어도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며 "(경력증명서를) 그 단체로부터 발급받은 것도 명확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