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오전엔 발끈했던 윤석열, 오후엔 돌연 "김건희 송구한 태도 적절" 배경은?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오전엔 발끈했던 윤석열, 오후엔 돌연 "김건희 송구한 태도 적절" 배경은?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건희 논란 묻자
    윤석열 오전엔 "현실을 잘 보고 취재하라" 발끈
    오후에 김건희 씨가 "사과 의향 있다"고 말하자
    윤석열 "국민께 송구한 마음을 갖는 게 맞다"
    선대위 관계자 "억울함에 그런 듯"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5일 자신의 부인 김건희 씨의 허위 이력 논란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서 봤을 때 조금이라도 미흡한 게 있다면 송구한 마음을 갖는 게 맞다"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기자들을 향해 "현실을 잘 보고 취재하라"며 발끈했던 것과 사뭇 다른 모습이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부인 김건희 씨가 기자들과 만나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사과할 의향이 있다"고 말한 소식이 전해지자 "어찌 됐든 국민이 높은 기준을 가지고 바라봤을 때 미흡하게 자신이 처신한 것이 있다면 국민께 송구한 마음을 갖겠다는 그런 뜻으로… 그런 태도는 적절한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만 해도 윤 후보는 김 씨 관련 의혹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여러분들 가까운 사람 중에 대학 관계자 있으면 시간 강사를 어떻게 채용하는지 한 번 물어보라"라고 발끈했다. 주변 참모들의 만류에도 윤 후보는 "잠깐만"이라며 계속해 말을 이어갔다. 그는 "시간강사는 공개채용이 아니다"라며 "무슨 채용비리 이러는데 이런 자료를 보고 뽑는 게 아니다. 현실을 좀 잘 보시라"라고 주장했다.

    15일 오전 한국노총 간담회를 위해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을 찾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15일 오전 한국노총 간담회를 위해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을 찾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
    윤 후보의 오전과 오후 입장이 상당한 온도차를 보인 것에 대해 한 선거대책위원회 관계자는 CBS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오전에는 사실 관계에 대한 억울함이 있었던 것 같다"라며 "어쨌든 윤 후보가 그 사이에 대선후보로서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고 생각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다른 관계자도 "오전에는 더불어민주당의 기자회견, 공세를 보고서 좀 심하다고 느낀 것 같다"라며 "다만 천천히 생각해보면 국민들께 송구하다고 말하는 것이 옳다고 본 듯"이라고 말했고, 또 다른 관계자도 "솔직히 오전엔 준비가 덜 된 상태였다"라고 설명했다.

    억울함과 민주당의 공세 속에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나왔다는 것인데, 윤 후보는 이날 오후에도 사과 의향을 밝히면서도, 김건희 씨에게 제기된 것은 정치 공세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본인(김건희 씨) 입장에서 할 말이 아무리 많다고 해도, 여권의 공세가 기획 공세이고 부당하게 느껴져도 국민 눈높이와 기대에서 봤을 때 조금이라도 미흡한 게 있다면 송구한 마음을 갖는 게 맞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연합뉴스
    그는 '여권의 기획 공세라고 말했는데 어떤 부분인가'라는 질문에도 "여러분들이 판단하라"라며 "아침에 라디오부터 시작해서 줄줄이 이어지는 것을 보니깐 이건 우연이라 보기 좀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가족에서는 그렇게 볼 수 있다는 것이다"라면서도 "아무리 그렇게 생각해도 국민 전체가 봤을 때 대선 후보 부인으로서 과거 처신에 있어서 미흡하다면 그 부분은 송구한 마음을 갖는 게 맞는 태도"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선대위 관계자는 "의혹이 사실관계에 부합하는지를 떠나 국민들에게 불필요한 논란이 공방으로 이어지기 전에 이유를 막론하고 심려를 끼친 것에 윤 후보가 죄송한 마음을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