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공정 외치던 윤석열, 허위경력 의혹 김건희 질문에 "관행보라" '발끈'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공정 외치던 윤석열, 허위경력 의혹 김건희 질문에 "관행보라" '발끈'

    뉴스듣기
    핵심요약

    "현실을 잘 보고, 관행 비춰봤을 때 어떤지 보시라"
    "과거 시간강사, 공채 아닌 추천으로 뽑아"
    허위경력 여부가 채용에 영향 주지 않았다는 취지
    민주당 "허위 경력은 명백한 범죄 행위" 당 내에서도 "불필요하게 일 키워"

    15일 오전 한국노총 간담회를 위해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을 찾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15일 오전 한국노총 간담회를 위해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을 찾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5일 부인 김건희 씨의 허위 경력 의혹과 관련한 질문에 "현실을 잘 보고 관행이라든가, 이것에 비춰 봤을 때 어떤지 보고 하시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 들어가며 기자들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자 "여러분들 아마 가까운 사람 중에 대학 관계자가 있다면 한 번 물어보시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교수 채용에서 시간 강사라는 것은 전공 등을 봐서 공개채용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무슨 채용 비리라고 하는데 그냥 공채가 아니다. 겸임교수나 시간강사"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2007년 수원여대 초빙교수 지원서에 경력과 수상 내역을 허위로 기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현재 김씨가 기획이사로 재직했다고 주장하는 한국게임산업협회 측은 김씨를 전혀 모른다는 입장이고, 대상을 수상했다는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는 김씨 이름으로 출품된 작품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윤 후보의 설명은 대체로 과거에 '시간강사'는 공채가 아닌 추천을 통해 뽑히기 때문에 지원서에 기재한 내용이 허위 여부와 관계 없이 채용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윤 후보는 조금 뒤 다시 당사를 나서며 민주당의 비판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비슷한 취지의 설명을 반복했다. 그는 "과거에 대학에서 시간 강사를 어떻게 뽑나. 외부 강사는 위촉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기획이사 경력에 대해서도 한 의혹에 대해서도 '무보수 비상근 명예직'이었다는 입장이다. 윤 후보는 "모 학회 이사들도 무보수 비상근 명예직이라 그런 자료를 그냥 내는 것"이라거나 "어디 무슨 사단법인이나 기업 같은 데에 등기 안 된 이사가 얼마나 많은데, 엄청나가 많다"고 반박했다. 이어 "여러분들이 현실이 어떤지를 좀 알아보고 저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를 판단 해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도종환, 권인숙, 서동용 의원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허위 이력서와 수상 경력에 대한 거짓 해명 반박 기자회견을 열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안민석, 도종환, 권인숙, 서동용 의원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허위 이력서와 수상 경력에 대한 거짓 해명 반박 기자회견을 열었다. 윤창원 기자
    정치권에서는 공정을 모토로 삼아온 윤 후보가 사태를 부적절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위촉 형식의 채용이라고 허위사실을 기재하는 것이 용납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민주당 선대위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이날 "시간강사를 김건희 씨의 경우처럼 선발하는 학교는 없다"며 "시간강사 채용 시 유의 사항에 빠짐없이 등장하는 것이 있다. '(입사지원 서류에) 허위사실이 발견될 경우 채용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라는 문구"라고 말했다. 이어 "본질은 김건희 씨가 허위 경력으로 자리를 얻은 것이다. 돋보이려는 '욕심' 정도로 치환될 수 없는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후보의 대응이 심히 부적절하다"며 "사과해야 할 윤리적 상황을 돌파해야 할 정치적 상황으로 이해하는 듯"이라고 평했다. 국민의힘 소속 한 의원도 "불필요하게 후보가 나서서 리스크를 키우는 꼴"이라며 "시간강사들의 표가 떨어지는 소리가 들리는 듯 하다"고 우려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