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매불망 기다렸는데…' KGC의 박지훈 딜레마

뉴스듣기


농구

    '오매불망 기다렸는데…' KGC의 박지훈 딜레마

    뉴스듣기
    KGC 박지훈. KBL 제공KGC 박지훈. KBL 제공KGC 김승기 감독은 시즌 초반부터 박지훈의 전역을 손꼽아 기다렸다.

    지난 시즌 챔피언에 오를 때 백코트를 책임졌던 이재도의 LG 이적으로 변준형 혼자 가드진을 이끄는 상황이 됐다. 박지훈이 전역 후 합류하면 백코트진에 숨통이 트인다는 생각이었다.

    그런데 박지훈 합류 후 오히려 연패에 빠졌다. 2라운드 시작과 동시에 6연승을 달린 KGC는 선두 kt에 패하며 연승이 끝났다. 이어 박지훈 합류 후 치른 3경기에서 모두 패했다. 4연패에 빠지면서 선두 경쟁에서도 한 발 밀려났다.

    6연승 때 KGC의 기록, 특히 변준형의 기록은 압도적이었다.

    1라운드를 거치며 1번(포인트가드) 적응을 마친 변준형은 6연승 기간 평균 16.7점 8.3어시스트의 MVP급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변준형은 박지훈 합류 후 3경기에서 다소 주춤했다. 박지훈과 함께 뛴 3경기 성적은 평균 11점 5어시스트. 함께 코트에 서면 오히려 KGC의 공격이 뻑뻑해졌다. 변준형은 3경기에서 3점슛 성공률 19%에 그쳤다. 시도는 경기당 3개가 늘었지만, 직접 공격을 풀기보다 시간에 쫓겨 던지는 3점슛이 많았던 탓이다. 역할을 나누면서 어시스트도 줄었다.

    무엇보다 KGC가 자랑하는 수비가 무너졌다. KGC는 쉴 새 없는 트랩 수비와 로테이션으로 스틸을 노리는 수비를 펼친다. 박지훈이 오면서 이 수비에 구멍이 생겼다.

    6연승 기간 KGC는 평균 8.7개의 스틸을 기록했지만, 박지훈 합류 후 3경기에서는 5.7개로 수치가 떨어졌다. 실점은 80.2점에서 89점으로 증가했다. 무엇보다 수비가 약해지면서 공격 수치도 감소했다. 평균 91.3점을 넣던 KGC가 72점에 그쳤다.

    결국 김승기 감독도 계획을 수정했다.

    김승기 감독은 현대모비스전에서 4연패를 당한 뒤 "박지훈은 먼저 훈련을 시킨 뒤 다음 시즌을 봐야 할 것 같다. 당장 나쁜 점을 고쳐서 기용하기는 힘들 것 같다. 박지훈 쪽에서 수비가 너무 구멍이 난다"면서 "나도, 선수들도 기대를 했는데 잘 안 되니까 본인도 힘들어하는 것 같다. 엔트리 배제도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 12일 열린 삼성전. 김승기 감독은 예전 멤버로 경기를 치렀다. 박지훈의 출전 시간은 8분29초였지만, 그 중 6분45초는 승부가 갈린 4쿼터 변준형 대신 뛴 기록이다.

    KGC는 6연승 기간 위력을 되찾았다. 3점슛 성공률 50%와 함께 17개를 성공한 덕도 있지만, 스틸이 8개로 늘었다. 수비가 다시 정상으로 돌아왔다. 삼성의 실책 15개를 유발했다. 여기에 주춤했던 변준형도 22점 7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연패를 끊은 KGC는 11승9패 3위에 자리하고 있다. 더 높은 곳을 노리기 위해서는 박지훈이 필요하다. 다만 경기를 통해 박지훈의 적응을 돕기에는 순위표가 너무 촘촘하다. 공동 7위 DB, 한국가스공사와 격차도 2경기에 불과하다. 다시 한 번 연패를 타면 6강권 밑으로 떨어질 수도 있다.

    KGC의 딜레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