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도네시아에는 신태용 매직…베트남에는 박항서 매직

뉴스듣기


축구

    인도네시아에는 신태용 매직…베트남에는 박항서 매직

    뉴스듣기
    인도네시아 신태용 감독(오른쪽)과 베트남 박항서 감독. 연합뉴스인도네시아 신태용 감독(오른쪽)과 베트남 박항서 감독. 연합뉴스신태용 감독도, 박항서 감독도 활짝 웃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는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비샨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년 스즈키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라오스를 5대1로 완파했다. 1차전에서 캄보디아를 4대2로 꺾은 인도네시아는 2연승(골득실 +6)으로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도 이어 열린 말레이시아전을 3대0 승리로 장식했다. 역시 라오스와 1차전 2대0 승리에 이은 2연승. 다만 골들식 +5를 기록, 인도네시아에 이어 2위에 자리했다.

    스즈키컵은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이다. 10개국이 참가해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고, 각 조 2위까지 4강에 진출한다. 특히 디펜딩 챔피언인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과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가 함께 B조에 묶였다.

    인도네시아도 베트남도 4강을 향해 순항했다. 신태용 감독과 박항서 감독의 지략 대결은 15일 펼쳐진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