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시간제한 없는 인원제한 강화에 靑 "방역과 민생의 균형 잡아간 것"

뉴스듣기


대통령실

    [영상]시간제한 없는 인원제한 강화에 靑 "방역과 민생의 균형 잡아간 것"

    뉴스듣기
    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한 식당에 시민들이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정부는 오는 6일부터 4주간 사적모임 가능 인원을 수도권은 최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로 줄이고 방역패스 적용 시설을 전면 확대하는 방역강화 조치를 발표했다. 이한형 기자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한 식당에 시민들이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정부는 오는 6일부터 4주간 사적모임 가능 인원을 수도권은 최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로 줄이고 방역패스 적용 시설을 전면 확대하는 방역강화 조치를 발표했다. 이한형 기자청와대는 3일 사적 모임 제한 기준을 강화하기로 했지만, 시간 제한은 없이 운영하도록 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결정에 대해 "방역과 민생이라는 두 가지 주제를 가지고 절명한 균형점을 잡아간 것"이라고 평가했다.

    우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연합뉴스TV에 출연해 "시간제한, 인원제한 부분 있을 수 있는데 시간제한은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인원 조정보다 더 큰 영향 미칠 요인"이라며 "그래서 시간제한 놔두더라도 인원조정 통해 방역을 통제해보자는 대책 세웠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병상확보가 중요한데 연이어 확진자 5천명 이상 나오고 있다.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숫자가 생각보다 빠르게 느는 상황"이라며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하면서 의료체계도 그에 맞게 전환해 재택치료를 기본 원칙으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3차 접종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박 수석은 "눈에 보이는 인원조정, 방역패스도 중요하지만 이제 국민들께서도 3차는 기본접종이다, 3차는 선택 아닌 필수다라는 생각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단계적 일상회복의 전환이 빨랐다는 지적에 대해 박 수석은 "비판을 달게 수용한다"면서도 "당시 시스템과 체계를 통해서 최선의 결정을 한 것인데 그걸 사후적으로 빨랐던것 아니냐는 비판적 평가는 큰 의미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오미크론 발생으로 인한 입국제한 조치의 확대 여부에 대해 "경제, 방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해서 정부도 속이 탄다"면서도 "입국제한조치는 전파속도를 보면 늘어나지 않을까 걱정이다"고 밝혔다.

    재택치료에 대해 "10만명 중에 94%가 안전하게 재택치료를 하고 일상회복에 들어왔다"고 안심시킨 박 수석은 "백신이 현재로서 최고의 답이라는 믿음을 가져달라"고 백신 접종을 거듭 강조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사적 모임 규모 축소와 방역 패스 적용 확대한 것을 골자로 하는 4주간의 방역 조치 보강은 지역사회의 확산세를 억제하면서 일상회복을 지속할 수 있게 하는 방역 강화와 일상회복 사이의 균형을 잃지 않으려는 노력"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정부는 사적 모임 제한 기준을 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으로 축소하며 미접종자의 전파 차단을 위한 방역패스를 확대하는 내용의 방역강화 방침을 발표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